신지예 "이수역 폭행, 여성혐오를 바탕으로 한 증오범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신지예 녹색당 서울시당 공동위원장. /사진=뉴스1(국회사진취재단 제공)
신지예 녹색당 서울시당 공동위원장. /사진=뉴스1(국회사진취재단 제공)

신지예 녹색당 공동운영위원장이 '이수역 폭행사건'에 대해 "여성혐오를 바탕으로 한 증오범죄"라고 언급했다. 

신 위원장은 15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페미니스트라 선거 벽보가 뜯기고, 숏컷이라고 길거리에서 린치 당하고, '메갈X'이라며 온라인에서 조롱과 멸시 받는다. 한국이 어떻게 여성 혐오 사회가 아니냐"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이수역 사건은 단순 폭행사건이 아니다"라며 "미국과 독일을 비롯한 몇몇 유럽 국가에서는 장애와 성별, 국적, 인종, 성적 지향 혐오 등을 동기로 하는 증오범죄라고 정의 내리고 법률을 따로 두고 있다. 한국은 차별금지법조차 통과가 안 되고 있다. 야만적인 사건이 매일 일어나는 이유 중 하나다"라고 지적했다. 

현재 경찰은 이수역 폭행사건에 연루된 A씨(21) 등 남성 3명과 B씨(23) 등 여성 2명을 포함한 총 5명을 쌍방 폭행 혐의로 입건해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이들은 지난 13일 오전 4시께 이수역 인근의 한 주점에서 시비가 붙어 몸싸움까지 벌이게 됐다.

이번 사건은 자신이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한 여성이 온라인 커뮤니티에 글을 올리면서 확산됐다. 이 여성은 주점에서 시비가 붙은 남성들이 자신과 일행을 발로 차고 밀쳤다며 이로 인해 자신의 일행은 뼈가 거의 보일 정도로 뒤통수가 깊이 패였다고 주장했다. 

사건과 관련해 14일 청와대 국민청원도 올라왔다. 청원인은 가해자에 대한 신상공개와 처벌을 요구했다. 청원은 올라온지 하루만에 20만을 돌파했다.

한편 신 위원장은 지난 6·13 지방선거에서 ‘페미니스트 서울시장’이라는 타이틀로 서울시장 녹색당 후보로 나온 바 있다.
 

김경은
김경은 silver@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54.83하락 6.8312:23 05/13
  • 코스닥 : 964.34하락 2.7612:23 05/13
  • 원달러 : 1129.90상승 5.212:23 05/13
  • 두바이유 : 69.32상승 0.7712:23 05/13
  • 금 : 66.56상승 1.0212:23 05/13
  • [머니S포토] 국회 산자중기위, 대화 나누는 문승욱·권칠승 장관
  • [머니S포토] 與 윤호중, 인준안 처리 본회의 요청 차 의장실 방문
  • [머니S포토] 이현주 "세월호 참사 7년 지났지만 기억은 현재 진행형"
  • [머니S포토] 국힘 비대위 들어서는 김기현-추경호
  • [머니S포토] 국회 산자중기위, 대화 나누는 문승욱·권칠승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