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제약 22% 급등… 원인은 '삼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이미지투데이
사진=이미지투데이
셀트리온제약이 급등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의 거래정지로 갈 곳을 잃은 투자금이 몰렸다는 해석이 나온다.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16일 셀트리온제약은 전일 대비 22.05% 오른 6만4200원에 거래를 마쳤다. 거래량도 전일 대비 10배 가까이 늘어난 202만3764주를 기록했다.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셀트리온제약의 급등은 전일 바이오 '대장주'로 불리는 삼성바이오로직스가 거래정지된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갈 곳을 잃은 투자자금이 유입됐다는 해석이다.

이날 셀트리온헬스케어도 7.08% 올랐고 신라젠(0.99%)과 코오롱티슈진(4.74%), 제넥신(3.32%) 등 제약·바이오로 분류되는 종목들은 상당수 강세를 보였다.

금융투자업계 관계자는 "해당 업종에 투자의사를 가진 자금 중 일부가 삼성바이오로직스의 거래정지로 몇몇 종목에 분산된 것 같다"고 설명했다.
 

박기영
박기영 pgyshine@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증권팀 박기영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73.05상승 38.5318:03 05/18
  • 코스닥 : 969.10상승 6.618:03 05/18
  • 원달러 : 1130.50하락 4.318:03 05/18
  • 두바이유 : 69.46상승 0.7518:03 05/18
  • 금 : 67.17상승 1.9118:03 05/18
  • [머니S포토] 아기상어 캐릭터 제품 살펴보는 권칠승 중기부 장관
  • [머니S포토] 한예리 "MODAFE 2021 홍보대사 됐어요"
  • [머니S포토] 與 김병욱 "블록체인·가상자산 거래, 막을 수 없는 현상이자 흐름"
  • [머니S포토] 토요타, 2022년형 뉴 캠리 공식 출시…가격은 3669만~4357만 원
  • [머니S포토] 아기상어 캐릭터 제품 살펴보는 권칠승 중기부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