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인권 자택 침입한 40대 검거 "문 열려있길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전인권 자택 침입. /사진=솔트이노베이션
전인권 자택 침입. /사진=솔트이노베이션

가수 전인권의 자택에 무단침입한 4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종로경찰서는 가수 전인권씨 집에 침입한 박모씨(44)를 무단 주거침입 혐의로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지난 19일 밝혔다.

박씨는 이날 낮 12시쯤 서울 종로구 삼청동 전씨 자택에 무단으로 들어간 혐의를 받고 있다.

전씨는 문을 열고 들어온 박씨를 경찰에 신고했고 박씨는 출동한 경찰에 의해 현장에서 체포됐다. 그는 "수상한 사람이 갑자기 집으로 들어와 사람이 있는지 없는지 주변을 살폈다. 내가 거실로 들어오는 걸 저지하고 나가라고 했는데 말을 듣지 않았다"고 밝혔다.

경찰 조사에서 박씨는 문이 열려 있길래 들어갔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박씨를 상대로 전씨의 집인지 알고 들어갔는지, 음주를 했는지 여부 등을 추가 조사할 예정이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1.88하락 11.3818:01 04/09
  • 코스닥 : 989.39상승 7.3718:01 04/09
  • 원달러 : 1121.20상승 418:01 04/09
  • 두바이유 : 62.95하락 0.2518:01 04/09
  • 금 : 60.94하락 0.318:01 04/09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서북병원 '코로나19 대응' 현황, 경청
  • [머니S포토] 도종환 비상대책위원장, 2030의원 간담회
  • [머니S포토] '민주당 첫 비대위' 도종환 "내로남불에서 속히 나오겠다"
  • [머니S포토] 주호영 "김종인 상임고문으로 모시겠다"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서북병원 '코로나19 대응' 현황, 경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