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상이몽2' 한고은♥신영수 울린 고두심의 친정엄마 같은 진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동상이몽2' 한고은♥신영수 울린 고두심의 친정엄마 같은 진심

한고은이 14년 만에 고두심을 만나 "친정엄마께 인사드리는 것 같다"며 눈물을 흘렸다. 고두심은 친정엄마처럼 한고은과 신영수를 살뜰히 챙기며 진심 어린 조언을 건넸다.

한고은·신영수 부부는 지난 19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에서 고두심을 만났다. 한고은은 고두심과 14년 전 드라마 '꽃보다 아름다워'에서 모녀로 함께한 바 있다. 그 이후 만나지 못했던 두 사람이 14년 만에 제주도에서 재회한 것. 두 사람은 만나자마자 포옹하며 눈물을 흘렸다.

한고은은 "내겐 진짜 엄마 같은 분이었다. 그때도 '엄마 엄마' 하며 따랐다"고 고두심과의 특별한 인연을 전했다. 고두심은 한고은·신영수 부부와 식사하는 동안 함께 연기했던 시절을 회상하는 동시에 따뜻한 조언을 건넸다.

고두심은 신영수에게 "여배우의 남편이 되면 남편이 아무리 잘나도 한고은 남편이 된다"며 "어려운 지점이 많다. 더 얼굴이 알려질 텐데 공개된 삶이 쉽지 않다"고 말했다. 이는 한고은도 늘 걱정하던 지점이다. 이에 고두심은 "그걸 장점이라고 생각하는 마인드가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동상이몽2' 한고은♥신영수 울린 고두심의 친정엄마 같은 진심

한고은은 "'꽃보다 아름다워' 촬영할 때 힘들고 외로웠다. 그래서 더 선생님이 엄마 같았다"며 "첫 작품이었는데 너무 아무것도 몰랐다. 선배님들께 짐만 됐을 것 같다"고 솔직한 생각을 전했다. 또 한고은은 신영수가 잠시 자리를 비운 사이 뇌졸중으로 돌아가신 어머니 장례식에서 남편의 도움을 많이 받았다고 밝히며 남편, 시댁에 대한 고마움을 고백했다. 

이에 고두심은 "그게 가족이다. 시부모님은 사랑하는 사람의 부모님이다. 시부모님도 낳아주신 부모와 다름없다. 그렇게 진심으로 대하면 시부모님도 사랑해줄 거다. 그렇게 사는 거다"고 한고은을 다독였다. 묵직한 진심에 한고은은 또다시 눈시울을 붉혔다. "친정엄마가 해줄 말을 해주셔서 정말 좋았다"는 한고은은 고두심이 진심을 담아 쓴 편지를 읽고 또 한번 울컥했다.

 

강영신
강영신 lebenskunst@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강영신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69.08상승 33.4918:03 04/13
  • 코스닥 : 1010.37상승 9.7218:03 04/13
  • 원달러 : 1125.90상승 118:03 04/13
  • 두바이유 : 63.28상승 0.3318:03 04/13
  • 금 : 61.10상승 0.1618:03 04/13
  • [머니S포토] 국회 '모빌리티포럼' 2차 세미나
  • [머니S포토] 민주당 차기 원내대표에 윤호중·박완주 격돌
  • [머니S포토] 원희룡 제주지사, 日 원전 오염수 방류 결정 규탄 기자회견
  • [머니S포토] 정무위 소위, 귀엣말 나누는 성일종과 김병욱
  • [머니S포토] 국회 '모빌리티포럼' 2차 세미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