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서 PC방 살인' 김성수 "너무 죄송… 동생, 공범 아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PC방 아르바이트생을 살해한 혐의로 구속된 피의자 김성수(29)가 20일 오전 공주 치료감호소에서 정신감정을 마치고 서울 양천경찰서로 이송되고 있다. /사진=뉴스1
PC방 아르바이트생을 살해한 혐의로 구속된 피의자 김성수(29)가 20일 오전 공주 치료감호소에서 정신감정을 마치고 서울 양천경찰서로 이송되고 있다. /사진=뉴스1

강서구 PC방에서 아르바이트생을 살인한 김성수(29)가 한달여간의 정신감정을 마치고 20일 다시 경찰서로 이송됐다. 그는 동생(27)의 공범 혐의를 재차 부인했다.

지난달 22일 충남 공주 국립법무병원(치료감호소)으로 옮겨져 정신감정을 받은 김성수는 이날 오전 11시30분쯤 양천경찰서 로비에 등장했다.

김성수는 제대로 눈도 못 뜨고 고개도 못 들 정도로 쇠약한 모습이었지만 동생 공범 여부 등에 대한 질문에는 일일이 대답했다.

그는 취재진 앞에서 "(피해자와 유족들에게) 너무너무 죄송하다"며 '범행 당시로 돌아가면 다른 선택을 하겠느냐', '한달간 반성 많이 했느냐', '범행을 후회하느냐'는 질문에 고개를 끄덕였다.

그는 '(범행 시) 흉기를 언제부터 사용했느냐', '동생이 피해자를 잡고 있을 때 흉기를 사용했느냐'고 취재진이 묻자 "아니다"라고 답했다.

이어 '피해자가 쓰러진 이후부터 흉기를 썼느냐’고 묻자 "네"라고 답했다. 김성수의 흉기 사용 시점은 논란이 일고 있는 동생의 공범 여부를 가릴 중요한 기준이다.

피해자 신모씨(21)의 유족은 범행 당시 신씨가 에스컬레이터에서 내리자마자 김성수가 흉기를 휘둘렀고 당시 동생이 신씨를 뒤에서 붙잡고 있었다면서 동생도 살인 공범으로 처벌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피해자 변호를 맡은 법무법인 이헌의 김호인 변호사는 지난 15일 서초구 사무실에서 유족과 기자회견을 열고 폐쇄회로(CC)TV 및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부검결과를 토대로 이같이 주장했다.

김 변호사는 "부검결과 신씨에게서 얼굴 정면에 찔린 상처가 있고 뒤통수와 뒷덜미 부분에 집중된 다수의 상처가 발견됐다"며 신씨가 김성수가 휘두른 흉기로 사망에 이른 건 김성수 동생이 신씨를 잡고 서 있었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PC방 아르바이트생을 살해한 혐의로 구속된 피의자 김성수(29)가 20일 오전 공주 치료감호소에서 정신감정을 마치고 서울 양천경찰서로 이송되고 있다. /사진=뉴스1
PC방 아르바이트생을 살해한 혐의로 구속된 피의자 김성수(29)가 20일 오전 공주 치료감호소에서 정신감정을 마치고 서울 양천경찰서로 이송되고 있다. /사진=뉴스1

경찰은 내외부 전문가로 구성된 팀을 꾸려 동생의 공범 여부를 살피고 있지만 동생을 살인이나 상해치사 공범으로 보기는 어렵다는 입장이다. 동생은 지난 8일 경찰의 거짓말탐지기 조사도 받았다.

사건 수사를 담당하는 서울 강서경찰서는 감정유치 영장이 만료됨에 따라 20일 김성수의 신병을 넘겨받아 유치장이 있는 양천경찰서로 이송했다.

경찰은 21일 김성수를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하면서 약 한달간 진행한 수사의 결과를 최종 발표할 예정이다. 특히 거짓말탐지기 조사 결과 등을 바탕으로 판단한 동생의 공범 여부도 밝힌다.

김성수는 지난달 14일 서울 강서구의 한 PC방에서 서비스가 불친절하다는 등의 이유로 아르바이트생 신씨와 말다툼을 했다. 경찰이 출동해 집에 갔다가 되돌아올 때 가져온 흉기로 신씨를 수십차례 찔러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다.

이후 김성수의 가족이 수년간 우울증을 앓고 있었다는 김성수의 진단서를 경찰에 제출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심신미약으로 감형을 받으려는 전략이라는 비판이 거세게 일었다.

이 사건을 계기로 올라온 심신미약자를 엄하게 처벌해달라는 내용의 청와대 국민청원은 최초로 100만명 이상의 동의를 얻었다.

법원은 지난달 19일 김성수에 대한 감정유치 영장을 발부, 정신감정을 통해 지난 15일 김성수가 범행 당시 심신상실 또는 심신미약 상태가 아니었다는 결론을 발표했다.

법무부는 "감정 결과에 따르면 김씨는 우울증 증상으로 정신과 치료를 받았으나 사건 당시 치료경과 등에 비춰봤을 때 정신병적 상태가 심신미약 상태에 있지는 않았던 것으로 판명됐다"고 설명했다.
 

강영신
강영신 lebenskunst@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강영신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86.10상승 8.5818:03 04/23
  • 코스닥 : 1026.82상승 1.1118:03 04/23
  • 원달러 : 1117.80상승 0.518:03 04/23
  • 두바이유 : 65.40상승 0.0818:03 04/23
  • 금 : 62.25하락 1.4618:03 04/23
  • [머니S포토] 국회 산자중기위, 자료 살피는 성윤모 장관
  • [머니S포토] 열린민주당 예방한 윤호중 비상대책위원장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비대위 회의 들어서는 '주호영'
  • [머니S포토] 탕탕탕! 민주당 비대위 주재하는 '윤호중'
  • [머니S포토] 국회 산자중기위, 자료 살피는 성윤모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