쉐보레 전기차 볼트EV, 올 물량 ‘끝’… 내년 1월 신규계약 실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쉐보레 볼트 EV /사진=한국지엠 제공
쉐보레 볼트 EV /사진=한국지엠 제공

쉐보레의 순수전기차 볼트EV가 올해 물량을 모두 소진하며 2019년형 볼트EV 계약을 준비한다.

볼트EV는 한번충전으로 383km를 주행할 수 있는 전기차다. 올해는 4700대의 물량을 확보했지만 계약 이틀 만에 ‘완전판매’됐다.

이에 회사는 2019년형을 준비하며 물량을 올해보다 많이 확보할 계획이다. 2019년형의 상세 제원은 내년 1월에 공개된다.

한국지엠 관계자는 “볼트 EV가 내년에도 국내 전기차시장에서 인기를 이어가도록 국내 도입물량을 늘리고 소비자가 원하는 타이밍에 차를 인도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찬규
박찬규 star@mt.co.kr  | twitter facebook

바퀴, 날개달린 모든 것을 취재하는 생활사회부 모빌리티팀 박찬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11.28상승 12.4411:10 04/20
  • 코스닥 : 1029.85상승 0.3911:10 04/20
  • 원달러 : 1113.80하락 3.411:10 04/20
  • 두바이유 : 67.05상승 0.2811:10 04/20
  • 금 : 64.83하락 0.2911:10 04/20
  • [머니S포토] 기아, 준중형 세단 '더 뉴 K3' 출시…1738만~2582만원
  • [머니S포토] 주호영 "한미 정상회담서 백신 확보 중요 의제 돼야"
  • [머니S포토] 민주당 윤호중 "초선의원 9명 원내부대표로 인선"
  • [머니S포토] 정치·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질문 출석한 국무위원들
  • [머니S포토] 기아, 준중형 세단 '더 뉴 K3' 출시…1738만~2582만원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