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록 전남도지사 "행정감사 지적 과감히 수용, 의회와 동행"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영록 전남도지사 "행정감사 지적 과감히 수용, 의회와 동행"
김영록 전라남도지사는 20일 "도의회의 2019년 도 예산안 심의 시 적극적인 설명으로 의회와 집행부 간 '동반 도정'이 이뤄지도록 노력하고, 국고 확보 및 정부 R&D사업과 각종 공모사업 유치 활동에도 힘써줄 것을 당부했다.

김 지사는 이날 오전 도청 서재필실에서 열린 실국장 정책회의를 통해 "도의회의 2019년 도 예산안 심의에서 사업의 당위성 등을 잘 설명하라"며 "앞선 행정사무감사에서 지적된 사항을 겸허히 받아들이고, 비판적인 것도 수용할 것은 과감히 수용하는 등 지역 발전과 도민 행복을 위해 집행부와 의회가 동행하는 모습을 보여주자"고 강조했다.

김 지사는 또 "국회의 2019년 정부예산안 법정 처리시한이 얼마 남지 않은 만큼 전남 현안과 관련된 국고예산 확보를 위해 더욱 노력해달라"며 "특히 과학기술정보통신부를 비롯한 각 부처의 R&D사업 예산 확보를 위해 도 자체 사업 발굴뿐만 아니라, 지역 대학이나 기업이 발굴한 아이템에 대해서도 협업을 통해 함께 유치노력을 기울이자"고 말했다.

동절기에 대비한 취약시설 안전 강화와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등 가축 질병 방역 강화도 강조했다.

김 지사는 "다중이용시설이나 피난약자 이용시설에서 안전불감증이 불러온 인재가 전국에서 끊이지 않고 있다"며 "화재 등 재해사고가 있어도 피해가 적거나 없는 사례를 분석해보면 평상시 대피훈련 등 교육을 철저히 했기 때문인 것으로 나타난 만큼, 모든 시설에서 안전교육을 강화토록 하고 취약점도 보강토록 해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최근 겨울철새의 분변에서 저병원성 AI 바이러스가 검출되고, 우리나라와 인접해 교류가 많은 중국에서는 아프리카 돼지 열병이 발생해 우려를 낳고 있다"며 "올 겨울 AI를 비롯한 가축 질병이 단 한 건도 발생하지 않도록 차단방역에 힘써달라"고 당부했다.

김 지사는 투자유치와 관련해선 "올 들어 120여 기업과 4조 2000억여 원 규모의 투자협약을 해 3000여 명의 새 일자리 창출이 기대된다"며 "투자 기업들이 전남의 미래를 긍정적으로 생각해 투자를 결심했다고 말하는 만큼, 이들이 전남에서 성장체계를 만들도록 현장 애로사항을 수시로 파악하고, 도를 비롯한 공공기관에서 우선구매를 통해 판로를 확보해주는 등 체계적 지원을 해나가자"고 말했다.
 

남악=홍기철
남악=홍기철 honam3333@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호남지사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02.28상승 7.9509:20 04/16
  • 코스닥 : 1016.93상승 3.0309:20 04/16
  • 원달러 : 1117.70상승 0.109:20 04/16
  • 두바이유 : 66.94상승 0.3609:20 04/16
  • 금 : 64.17상승 1.6109:20 04/16
  • [머니S포토] 김종인·금태섭 '1시간 비공개 회동'
  • [머니S포토] 사의표명 정세균, 마지막 '중대본' 회의, 참석
  • [머니S포토] 사의표명 '정세균' 정부청사 마지막 출근길
  • [머니S포토] 16일 0시 개통, 마무리 단장 들어간 '신월여의지하도로'
  • [머니S포토] 김종인·금태섭 '1시간 비공개 회동'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