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국제약 ‘치센’, 치질 치료제시장 판도 경구제 중심으로 바꿨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동국제약
동국제약이 지난해 7월 먹는 치질약 ‘치센 캡슐’을 발매한 이후 치질 일반의약품시장이 크게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먹는 치질약의 점유율도 큰 폭으로 증가해 치질 치료제시장의 패러다임이 빠르게 변화하고 있다.

의약품 시장조사 기관 아이큐비아(IQVIA)에 따르면 올 3분기 치질 일반의약품시장은 전년 동기 대비 약 53% 성장한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이 기간 먹는 치질약(경구제)시장은 234% 급증했는데 간편한 복용법과 증상 개선 효과 때문인 것으로 파악된다.

반면 연고제와 좌제 제형은 4% 감소했다. 치질 일반의약품시장에서 먹는 치질약의 점유율은 약 24%에서 52%로 증가해 연고·좌제류를 제치고 가장 큰 점유율을 차지하며 시장을 주도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치질이 항문 혈관의 문제임을 정확히 알리고 치질 방치율이 높아지는 것을 막기 위해 동국제약이 진행한 ‘질환 바로 알리기 대국민 캠페인’이 초기 증상 환자들에게 상당한 영향력을 발휘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과거에는 치질이 항문 혈관의 문제로 발생하는 것임에도 이를 청결의 문제로 오해하거나 발생 부위가 민감해 숨기는 경우가 많았다.

동국제약 치센 마케팅 담당자는 “2016년 주요수술통계연보에 따르면 전체 치질수술 건수는 백내장에 이어 두번째로 많은데 이는 숨기거나 방치하다가 뒤늦게 병원을 찾아 수술로 이어지는 경우가 많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며 “앞으로도 소비자들의 인식 변화를 위한 ‘질환 바로 알리기 캠페인’을 지속적으로 진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치센 캡슐’은 유럽에서 개발된 식물성 플라보노이드 구조인 디오스민 성분 치질 치료제로 혈관 탄력과 순환을 개선하고 항염 작용을 통해 치질로 인한 통증·부종·출혈·가려움증·불편감 등을 개선해준다.

임상연구 결과에 따르면 치센 캡슐의 성분인 디오스민을 2주간 복용했을 때 통증 및 출혈 등의 증상이 80% 이상 개선된 것으로 확인됐다. 다만 치질은 만성 혈관질환이어서 최소 2개월 이상 복용할 필요가 있다.
 

허주열 sense83@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에서 유통·제약·의료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취재원, 독자와 신의를 지키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많은 제보 바랍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78.79상승 6.0918:03 09/25
  • 코스닥 : 808.28상승 1.3318:03 09/25
  • 원달러 : 1172.30하락 0.418:03 09/25
  • 두바이유 : 42.41하락 0.0518:03 09/25
  • 금 : 41.98상승 0.7718:03 09/2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