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우즈베키스탄] 남태희·황의조 연속 골로 2-0 리드 (전반 종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 공격수 황의조./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 공격수 황의조./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2018년 마지막 A매치 평가전을 치르고 있는 한국팀이 남태희와 황의조의 골로 2-0으로 전반전을 마쳤다.

한국 대표팀은 20일 오후 (한국시간) 호주 브리즈번의 퀸즐랜드 스포츠 육상센터에서 우즈베키스탄(이하 우즈벡)과의 평가전을 치르고 있다. 이날 파울루 벤투 감독은 지난 17일 호주전과 마찬가지로 4-2-3-1 같은 전형을 들고 나왔으나, 박주호·나상호·주세종 등 5명의 선수를 새롭게 선발로 투입하면서 약간의 변화를 주었다.

한국은 지난 호주전과 달리 중원에서 상대 압박을 피해 패스가 원활하게 돌면서 공격 기회를 호시탐탐 엿봤다. 그리고 그 결과물로 이른 시간에 선제골을 만들었다. 전반 9분 측면으로 쇄도한 이용이 좋은 크로스를 올렸고, 남태희가 기다렸다는 듯이 멋진 발리슛으로 연결하면서 골을 넣었다.

이른 선제골로 기세를 탄 한국 대표팀은 계속해서 우즈벡을 압도했다. 전반 16분에는 상대 문전 앞에서 황의조와 원투패스를 주고받은 이청용이 강력한 슈팅을 때렸으나 골키퍼에 막혔다. 전반 22분에는 페널티 박스 안에서 황의조가 왼발 슈팅을 가져갔지만, 수비수 맞고 굴절됐다.

그러나 황의조는 곧바로 우즈벡의 골문을 열어 젖혔다. 전반 23분 이어진 코너킥 상황에서 이용의 슈팅이 골키퍼에 막혔지만, 흘러나온 볼을 황의조가 지체 없이 강력한 슛을 날리며 팀의 두 번째 골을 뽑아냈다. 황의조는 호주전에 이어 2경기 연속골을 넣으며 쾌조의 분위기를 이어갔다.

황의조의 기세는 식을 줄 몰랐다. 전반 29분 상대 수비수 실책을 틈타 페널티 박스 바깥쪽에서 강력한 중거리 슈팅을 날렸으나 골문을 살짝 벗어났다.

더블 볼란치로 나란히 대표팀의 중원을 지킨 황인범과 주세종은 번갈아가면서 후방까지 내려와 패스를 통해 상대 압박을 벗겨내며 점유율을 지켰다. 특히 황인범은 간결한 플레이와 개인기로 대표팀 공격에 활기를 불어넣었다. 포백 수비진들도 우즈벡의 역습들을 적절하게 단하면서 위험한 상황을 원천 봉쇄했다.

제대로 된 역습 상황을 가져가지 못한 우즈벡은 한국 수비진이 정돈된 상황에서 페널티박스 바깥에서만 공격을 시도할 수밖에 없었다. 전반 36분과 42분 아지즈벡 투르군바예프가 중거리 슈팅을 가져갔으나 골키퍼 정면에 그쳤다. 이후 전반전이 그대로 종료되면서 한국이 2-0으로 앞선 채 후반전에 임하게 됐다.
 

김현준
김현준 hjsoon@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이슈팀 김현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1.88하락 11.3818:01 04/09
  • 코스닥 : 989.39상승 7.3718:01 04/09
  • 원달러 : 1121.20상승 418:01 04/09
  • 두바이유 : 62.95하락 0.2518:01 04/09
  • 금 : 60.94하락 0.318:01 04/09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서북병원 '코로나19 대응' 현황, 경청
  • [머니S포토] 도종환 비상대책위원장, 2030의원 간담회
  • [머니S포토] '민주당 첫 비대위' 도종환 "내로남불에서 속히 나오겠다"
  • [머니S포토] 주호영 "김종인 상임고문으로 모시겠다"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서북병원 '코로나19 대응' 현황, 경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