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생이 꼽은 성공의 조건, 학벌 보다 경제적 뒷받침… 금수저 극복 가능 10% 불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대학생들이 대한민국에서 출세하고 성공하는 데 있어 가장 중요한 조건으로 ‘경제적 뒷받침’을 꼽았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사진=이미지투데이

아르바이트 포털 알바몬이 잡코리아와 함께 대학생 1403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성공의 조건’을 주제로한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대한민국에서 출세하고 성공하기 위해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하는 조건으로 ▲경제적 뒷받침이 23.7%의 응답을 얻어 1위에 올랐다. 2위는 ▲학벌 및 출신학교(20.2%)가 차지한 가운데, ▲자신의 영역에 대한 전문성(14.0%), ▲인맥 및 대인관계 능력(12.9%), ▲집안의 배경(8.6%)이 차례로 5위 안에 올랐다. 이밖에도 ▲성실성(5.6%), ▲지적 능력(4.2%), ▲시류 및 흐름을 읽는 안목(3.9%), ▲운(2.7%), ▲외모(2.0%), ▲출신지역(1.2%) 등의 의견이 꼽혔다.
/사진=잡코리아
/사진=잡코리아

2015년 알바몬이 실시한 설문조사 당시 1, 2위를 차지했던 ▲학벌 및 출신학교(25.7%)와 ▲경제적 뒷받침(20.4%)이 순서를 바꿨으며, 다른 요건들의 순서는 거의 변함이 없었다.

집안의 배경 없이 스스로 성공을 일군 개인이 뒷받침을 받는 개인을 이길 수 있는지에 대한 질문에도 이전과 비교해 회의감이 더 짙어진 모습이었다.

소위 ‘개천에서 난 용’이 ‘금수저’를 이길 수 있느냐는 질문에 ‘이길 수 있다’는 응답이 10.8%의 비중을 얻는 데 그쳤다. 2015년 알바몬 조사 14.9%보다 약 4%P가 더 떨어진 수치였다. 반면 ‘사실상 이길 수 없다’는 답변은 33.6%로 ‘이길 수 있다’는 응답의 약 세 배에 달했다. ‘이길 수 있었으면 좋겠다’는 바람 섞인 응답이 가장 많아 55.7%로 나타났다.

한편 대학생 5명 중 4명은 취업을 성공하는 데 있어 핸디캡을 가지고 있다고 여기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학생 82.1%가 ‘취업 핸디캡이 있다’고 답했으며, 남성(83.6%)이 여성(81.0%)보다 소폭 그 수치가 높았다.

대학생들이 가장 신경 쓰는 취업 핸디캡(*복수 응답, 이하 응답률) 1위로는 ▲영어 등 외국어 실력(51.9%)이 꼽혔다. 2015년 설문조사 당시에도 영어 등 외국어 실력을 꼽는 응답은 절반(52.2%, 응답률 기준)에 달할 만큼, 많은 대학생들이 취업경쟁에서 외국어의 문턱에 어려움을 느끼는 것으로 드러났다.

다만 이어진 순위에서는 달라진 채용 트렌드가 일부 반영됐다. 과거 출신학교, 인맥, 전공 등 상위에 올랐던 핸디캡들은 뒤로 밀리고 ▲부족한 자격증(41.1%), ▲텅빈 경력란(38.8%), ▲어학 연수 등 해외 경험 부족 (34.5%) 등 경험형 스펙 부족을 핸디캡으로 여기는 응답이 차례로 2~4위를 차지한 것이다.

이러한 핸디캡들이 현재 취업시장에서 극복 가능한 것이라고 생각하는지를 묻는 질문에는 절반 이상의 대학생이 ‘노력에 따라 극복할 수 있지 않을까?(52.4%)’라는 기대 어린 답변을 선택했다. 이어 27.4%는 ‘사실상 극복하기 어렵다고 본다’를, 15.5%는 ‘충분히 극복 가능하다’를, 4.6%는 ‘잘 모르겠다’를 선택했다.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26.26하락 17.2315:32 03/05
  • 코스닥 : 923.48하락 2.7215:32 03/05
  • 원달러 : 1126.10상승 115:32 03/05
  • 두바이유 : 66.74상승 2.6715:32 03/05
  • 금 : 63.11상승 1.6715:32 03/05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 [머니S포토] 눈물 흘리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 [머니S포토] 정세균 "이번 추경안은 민생 치료제이자 민생 백신"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