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상장 대형건설사 실적 선방… 주택시장 불황에도 포스코·한화 등 'A'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주택시장 불황과 해외수주 악화로 국내 건설업계가 고전하는 가운데 비상장 대형건설사 대부분이 양호한 실적을 보였다. 다만 대규모 주택개발사업과 해외 손실로 어려움을 겪는 SK건설은 실적이 꺾였다.

21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SK건설은 올 3분기 매출 1조4512억원, 영업이익 26억원을 기록했다. 매출과 영업이익 모두 마이너스성장해 영업이익은 1년 만에 94% 감소했다. 매출은 10% 감소했다.

SK건설의 실적부진은 충남지역 최대 개발사업으로 손꼽히는 '아산배방 펜타포트 프로젝트' 중단이 가장 큰 이유다. 펜타포트는 KTX 천안아산역 인근 고급 주상복합으로 2007년 분양 당시 서울 강남 부자들도 관심을 가질 정도로 기대를 모았으나 이후 부동산경기 하락으로 사업이 중단됐다. 펜타포트의 SK건설 지분은 20.1%다.

최근 발생한 라오스 댐 붕괴사고와 관련한 보상금 등 손실은 실적에 반영하지 않았다.

올해 시공능력 평가순위가 톱5 밖으로 밀려난 포스코건설은 의외로 실적이 개선됐다. 3분기 매출과 영업이익 둘 다 전년동기대비 각각 3.9%, 224% 증가한 1조8154억원, 891억원을 기록했다. 매출규모는 비상장 건설사 가운데 가장 컸다.

한화건설은 3분기 매출 9391억원, 영업이익 772억원을 기록했다. 매출은 전년동기대비 61% 증가했고 영업이익은 흑자전환했다.

롯데건설은 매출 1조4230억원, 영업이익 1306억원을 기록해 전년동기대비 각각 7.4%, 14.5% 증가했다.

현대엔지니어링은 매출 1조7534억원, 영업이익 1400억원을 기록해 지난해와 비슷한 수준을 유지했다.
포스코건설 송도사옥. /사진제공=포스코건설
포스코건설 송도사옥. /사진제공=포스코건설

 

김노향
김노향 merry@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23.68하락 19.8113:37 03/05
  • 코스닥 : 920.41하락 5.7913:37 03/05
  • 원달러 : 1128.60상승 3.513:37 03/05
  • 두바이유 : 66.74상승 2.6713:37 03/05
  • 금 : 63.11상승 1.6713:37 03/05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 [머니S포토] 정세균 "이번 추경안은 민생 치료제이자 민생 백신"
  • [머니S포토] 이낙연 "윤석열 사퇴, 상식적이지 않은 뜬금없는 처신"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의총 참석한 오세훈-박형준 시장 후보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