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호텔 예약사이트 '환불불가' 주의… 공정위, 아고다·부킹닷컴 '시정명령'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아고다(위)와 부킹닷컴의 예약사이트 환불불가 조항(파란색 박스) 예시. /사진=공정위
아고다(위)와 부킹닷컴의 예약사이트 환불불가 조항(파란색 박스) 예시. /사진=공정위

해외호텔 예약사이트에서 예약 시 ‘환불불가’ 상품을 꼼꼼히 확인해야 한다. 공정거래위원회(공정위)의 환불불가 조항에 대한 시정권고에도 버젓이 환불불가 상품을 판매하고 있어서다.

공정위는 시정권고를 무시한 채 이같은 상품을 판매한 아고다와 부킹닷컴에 대해 시정명령했다고 21일 밝혔다.

앞서 공정위는 지난해 11월 환불불가 조항의 시정을 권고했으나 두 사업자가 정당한 사유 없이 따르지 않아 지난달 31일 시정명령을 의결한 것.

이는 사업자가 공정위의 시정권고를 정당한 사유 없이 따르지 않아 고객에게 피해가 발생하거나 발생할 우려가 현저할 경우 시정명령을 할 수 있는 약관법에 따른 것이다.

공정위는 “이번 조치가 소비자 피해가 빈발하는 해외호텔 예약사이트의 불공정 약관을 시정해 온라인 숙박예약 플랫폼 시장의 건전한 거래질서를 확립하고 소비자 피해예방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온라인으로 해외호텔 예약서비스를 제공하는 플랫폼 사업자들의 환불 거부 등에 따른 소비자 불만과 피해가 증가함에도 이에 대한 사업자들의 대처가 미흡한 실정이다.

앞서 공정위는 2016년 하반기부터 지난해 10월까지 해외호텔 예약사이트 약관을 점검, 인터파크·하나투어·호텔패스글로벌·호텔스닷컴·익스피디아·아고다·부킹닷컴 등 7개 사업자들의 환불불가 조항을 적발했다.

이에 대해 인터파크·하나투어·호텔패스글로벌은 자진 시정했다. 또 해외사업자인 호텔스닷컴·익스피디아·아고다·부킹닷컴에 대해서는 지난해 11월 시정권고했는데 이중 아고다와 부킹닷컴이 시정권고를 따르지 않아 이번 조치가 내려졌다.
 

박정웅
박정웅 parkjo@mt.co.kr  | twitter facebook

자전거와 걷기여행을 좋아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4.23하락 85.4610:56 02/26
  • 코스닥 : 912.15하락 24.0610:56 02/26
  • 원달러 : 1120.90상승 13.110:56 02/26
  • 두바이유 : 66.11하락 0.0710:56 02/26
  • 금 : 65.39상승 2.510:56 02/26
  • [머니S포토] '일상 회복을 위해 백신접종'
  • [머니S포토] AZ 백신접종 당일, 정부 거리두기 방침은
  • [머니S포토] 한국 상륙 추추 트레인 '추신수'
  • [머니S포토] 한국판 실리콘밸리 '인천 스타트업 파크' 공식 개관
  • [머니S포토] '일상 회복을 위해 백신접종'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