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서해평화 사진전‘ 3개월간 송도컨벤시아서 개최

매그넘 작가 및 국내 유명작가 21명, 작품 66점 전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박종우 사진작가가 찍은 경기도 연천에 위치한 태풍전망대 전경  / 사진제공=인천시
▲박종우 사진작가가 찍은 경기도 연천에 위치한 태풍전망대 전경 / 사진제공=인천시
인천광역시(시장 박남춘)는 22일 인천시가 주최하고 인천관광공사와 ㈜유로포토가 주관하는 ‘서해평화 사진전’이 오는 OECD 세계포럼 개막일인 27일부터 시작해 3개월간 송도컨벤시아에서 개최된다고 밝혔다.

이번 사진전은 지난 4월 남북정상회담 이후 분쟁의 바다에서 평화의 바다로 변모하고 있는 서해와 한반도 평화에 대한 국제적 관심과 지지를 이끌어내고 한반도의 평화를 염원하기 위한 것이다.

사진전은 ‘사선에서 생명선으로(From Death to Life)’이란 부제를 가지고 총 4장의 이야기로 구성되는데, 독립과 분단(1장), 전쟁과 사선의 DMZ(2장), 휴머니즘 그리고 통일과 평화의 길(3장), 화합과 생명의 땅 한반도(4장)로 이야기가 전개된다. 

이번 사진전에 주목할 점은, Philip Jones Griffithsi(필립존스 그리피스), Stuart Franklin(스튜어트 프랭클린), Rene Burri(르네 뷔리), Werner Bischof(베르너 비쇼프) 등 매그넘 사진작가의 작품을 비롯해 국내 강민석, 강재훈, 김녕만, 김연수, 박종우, 이경모, 이기명, 이명동, 임인식, 임응식, 장철영 등 총 21명의 국내외 유명 사진작가들의 수준 높은 작품 66점을 한 곳에서 다 볼 수 있다.

특히, 남북분단과 평화의 출발지인 인천을 배경으로 한 사진 9점과 체코대사관이 소장하고 있는 1950년대 북한의 모습이 담겨 있는 사진 5점도 전시된다고 하니, 이 점 또한 빼놓을 수 없는 관람 포인트다.

아울러 인천에서 열리는 OECD 세계포럼 기간(11.27~29) 동안 사진전이 동시에 개최되며, 각국의 주요 인사들에게 지경학적으로 중요한 인천의 서해 5도 등 서해를 중심으로 한 한반도 평화의 중요성을 알리고 세계를 향한 평화의 메시지를 전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인천시 유지상 문화관광체육국장은 “지난 4월 27일 1차 남북정상회담 이후 평화체제 전환에 따른 대북교류사업의 필요성이 대두되고 있다.”며, “이번 ‘서해평화 사진전’을 계기로 향후에는 한반도의 평화를 주제로 한 남북 사진작가가 참여하는 공동사진전을 추진함으로써 남북한 문화교류 사업이 활성화되기를 바란다.”라고 밝혔다.

한편 ‘서해평화 사진전’은 무료 전시로 진행되며 내년 2월까지 계속될 계획이다.
 

  • 0%
  • 0%
  • 코스피 : 3085.90하락 64.0318:03 01/15
  • 코스닥 : 964.44하락 15.8518:03 01/15
  • 원달러 : 1099.40상승 1.418:03 01/15
  • 두바이유 : 55.10하락 1.3218:03 01/15
  • 금 : 55.39하락 0.3118:03 01/15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간담회
  • [머니S포토] 기아차 31년만에 '기아'로 사명 공식 변경
  • [머니S포토] 새롭게 선보인 '갤럭시 S21' 전작 대비 뭐가 달라졌을까
  • [머니S포토] 이낙연 "불평등해소TF, 이익공유제부터 논의"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