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에 결혼해야"… '연애의 맛' 김종민♥황미나, 궁합도 '천생연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연애의 맛 김종민♥황미나. /사진=TV조선 방송캡처
연애의 맛 김종민♥황미나. /사진=TV조선 방송캡처

‘연애의 맛’ 황미나와 김종민의 궁합은 그야말로 천생연분이었다. 지난 22일 방송된 TV CHOSUN ‘연애의 맛’에서 황미나와 김종민은 우연히 철학관에서 궁합을 봤다. 두 사람은 빨리 봄이 왔으면 좋겠다며 함께할 미래를 생각하며 미소를 지었다. 이후 두 사람은 사주를 보기 위해 역술가를 찾았다. 

역술가는 생년월일과 한문 이름을 적었다. 역술가는 황미나의 사주를 보며 "화(火)는 돈이다. 미나 양에게는 화가 하나도 없다. 돈에 신경을 안 쓰는 여자다. 기본적으로 자기가 가지고 있는 것이니까 돈에 대한 애착, 집착이 없다"고 설명했다. 역술가는 "돈 문제를 제외하고는 시냇물처럼 흐르고, 나이를 먹을수록 멋진 삶을 살 수 있는 운이다. 수(水) 기운이 많고, 돈의 기운이 없는 것이 단점이지만, 좋은 남자를 만나면 해결되는 문제다. 토(土)의 기운이 많은 남자를 만나야 한다"고 했다. 

연애의 맛 김종민♥황미나. /사진=TV조선 방송캡처
연애의 맛 김종민♥황미나. /사진=TV조선 방송캡처

이어 역술가는 김종민의 사주에 대해 "갑목(甲木)으로 태어났다. 어리바리가 콘셉트이지만, 갑목으로 태어난 사람은 리더다. 크기와 상관없이 기본적으로 가진 특징이다"라며 "종민 씨 사주엔 여자가 있다. 토(土) 기운들이 많다. 여자들에게 휘둘릴 수 있다. 기토(본처)의 기운이 있기 때문에 정신만 잘 차리면 된다"고 말했다. 이에 황미나는 곧바로 김종민에게 "정신차려"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 역술가는 김종민이 더 잘되기 위해서는 수(水) 기운이 많은 여자를 만나야 한다며 "두 사람이 궁합이 잘 맞는다고 봐야 한다"고 말해 모두를 흡족케 했다. 역술가의 설명에 따르면 황미나는 올해 애인이 있을 운이고, 이 연애를 잘하면 내년에 결혼을 할 수 있는 운이라고. 두 사람 모두 내년 결혼하기 딱 좋은 때라 천생연분이라는 것.

역술가는 "김종민도 올해 애인운이 들어왔다. 똑같이 들어온 상태다. 내년에 결혼해야 한다. 김종민 평생에 가장 좋은 해다. 이정도로 잘 맞는 커플이 별로 없다. (결혼) 해야 한다"며 "황미나는 백두노랑(머리가 하얗고 늙은 신랑)과 결혼해야 한다. 둘의 나이차가 어린 거다. 김종민을 안 만났으면 나이 차이가 더 났을 거다"라고 했다. 또 역술가는 두 사람에게 방송에서 하는 연애가 아니라 진짜 몰래 만나라라고 조언을 건네기도 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69.08상승 33.4915:30 04/13
  • 코스닥 : 1010.37상승 9.7215:30 04/13
  • 원달러 : 1125.90상승 115:30 04/13
  • 두바이유 : 63.28상승 0.3315:30 04/13
  • 금 : 61.10상승 0.1615:30 04/13
  • [머니S포토] 국회 '모빌리티포럼' 2차 세미나
  • [머니S포토] 민주당 차기 원내대표에 윤호중·박완주 격돌
  • [머니S포토] 원희룡 제주지사, 日 원전 오염수 방류 결정 규탄 기자회견
  • [머니S포토] 정무위 소위, 귀엣말 나누는 성일종과 김병욱
  • [머니S포토] 국회 '모빌리티포럼' 2차 세미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