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참시 이영자, 군대리아 '첫만남'… "강한 사춘기 기억"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MBC TV
/사진=MBC TV
24일 방송된 MBC 예능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 ‘군대리아’를 처음 접한 이영자의 반응이 방송의 재미를 더했다.

이날 방송에서 이영자와 송팀장은 군부대 행사로 향했다. 이영자는 차안에서 추천할 만한 군대 음식을 물었다. 송팀장은 ‘군대리아’를 꼽으면서 “군대에서만 먹을 수 있는 음식”이라고 설명했다.

이영자는 휴게소도 지나칠 정도로 송팀장 얘기에 귀기울이며 군부대에 도착했다. 이영자는 군대에 도착하자마자 “오늘 메뉴가 군대리아”라는 말에 미소을 보였다.

이영자는 식사를 하기 위해 급식소를 들어갔고 푸짐하게 구성된 음식들을 보며 넋을 잃었다. 특히 송팀장은 “요즘 이렇게 많이 좋아졌냐”며 문화충격을 받았다.

이영자는 셀프로 제조하는 '군대리아‘를 받고 어떻게 먹는지 고민하자 한 상병이 훈수를 두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줬다.

완성된 ’군대리아‘를 맛보며 이영자는 “신선하고 풋내 나는데 강한 느낌, 순수함이 있다”며 “풋풋하지만 강한 기억의 사춘기처럼 그때 기억을 되살려준다”고 말했다.
 

박성필
박성필 feelps@mt.co.kr

산업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3.92하락 1.42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