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광수 회장 "내년 손익목표 1조5000억원"… 농협지주, 조직개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강수 농협금융 회장/사진=임한별 기자
김강수 농협금융 회장/사진=임한별 기자
농협금융지주가 농업금융 전략 컨트롤타워 역할 강화를 위한 조직 개편을 단행했다. 다음달중 지주사 사장단 등 인사도 실시할 예정이다. 

농협금융은 지난 23일 열린 이사회에서 내년도 경영계획과 조직개편안을 확정하고 내년도 사업 준비에 착수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내용은 지주 경영협의회, 계열사 CEO회의, 이사 토론회 등을 거쳐 마련됐다.

경영계획에 따르면 농협금융은 내년 1조5000억원(농업지원사업비 부담 전 1조8000억원)의 손익 목표를 달성하고질적성장을 위한 기반 마련에 나서기로 했다. 김광수 농협금융 회장은 "올해 성과 창출로 한단계 도약하는 한 해였다면 내년부터는 성과 확대와 더불어 장기 질적 성장을 위한 확고한 토대를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고효율 경영체계 정립 ▲고객가치 중심 사업 재편 ▲미래 신성장동력 강화 ▲농협금융 정체성 확립 등 4대 중점 추진과제를 제시했다.

조직개편도 이뤄진다. 지주는 농업금융 총괄 컨트롤타워 기능을 강화하기 위해 사업전략부를 신설하고 WM(자산관리)과 CIB(기업투자금융) 등을 중심으로 핵심 사업을 재편할 예정이다. 계열사는 수익센터 기능을 맡을 수 있도록 사업 전문성 강화에 나선다. 계열사별로는 분사(CIC) 수준의 독립적 책임경영체계를 구축할 방침이다.

'애자일(Agile)' 조직 운영체계도 시범 도입된다. 특히 농협은행에는 현업과 IT조직이 통합한 애자일 형태의 '디지털 R&D 센터'가 신설된다. 이밖에 금융소비자 보호를 위해 지주를 비롯한 계열사에 '금융소비자보호 총괄' 책임자가 지정 운용된다.

농협금융 관계자는 "조직개편을 바탕으로 다음달중 성과 중심의 인사를 실시한다"며 "사업 추진태세를 조기에 확립해 속도감있게 사업을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남의
이남의 namy85@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3.93하락 71.9715:32 01/18
  • 코스닥 : 944.67하락 19.7715:32 01/18
  • 원달러 : 1103.90상승 4.515:32 01/18
  • 두바이유 : 55.10하락 1.3215:32 01/18
  • 금 : 55.39하락 0.3115:32 01/18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국민의당·대한의사협회 간담회
  • [머니S포토] 오늘부터 카페서 1시간 이용 가능
  • [머니S포토] '국정농단' 이재용, 징역2년 6개월 법정구속
  • [머니S포토] 문재인 대통령 "이명박·박근혜 사면 지금 말할 때 아냐"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국민의당·대한의사협회 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