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노조 “대형가맹점 수수료 미인상 시 총파업”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카드사들의 노조로 구성된 카드사노조협의회가 26일 오후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카드수수료 종합 개편 방안에 대해 항의하며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사진=서대웅 기자
카드사들의 노조로 구성된 카드사노조협의회가 26일 오후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카드수수료 종합 개편 방안에 대해 항의하며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사진=서대웅 기자

카드노조가 26일 대형가맹점 수수료 인상안이 관철되지 않으면 카드산업 노동자 총궐기대회를 열겠다고 밝혔다.

카드사들의 노조로 구성된 카드사노조협의회는 금융위원회가 발표한 카드수수료 종합 개편 방안에 대해 이날 오후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의 수수료 개편안으론 구조조정이 필연적으로 따를 수밖에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금융위는 이날 오전 신용카드 우대수수료율 가맹점 범위를 현 연매출 3억원 이하에서 30억원 이하로 확대하고 500억원 가맹점의 평균수수료율을 2%대에서 1%대 후반으로 낮추는 방안을 발표했다. 카드수수료 개편안은 내년 1월 말 시행된다.

이에 카드노조는 오후 최종구 금융위원장과 긴급 면담을 갖고 500억원 초과 가맹점의 카드수수료 인상안이 관철되지 않은 데 대해 항의했다.

노조는 “같은 을인 카드 노동자와 24개 자영업단체 간 합의한 내용이 이행되자 않은 데 대한 유감표명을 (최 위원장에게) 전달했다”며 “사회적 합의의 중요성을 강조하는 정부는 여당 중재로 합의한 내용을 지켜줄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전했다.

한국마트협회 등 24개 중소상공인 단체로 구성된 ‘불공정 카드수수료 차별철폐 전국투쟁본부’와 카드노조는 지난 23일 우대수수료율 대상을 확대하는 대신 대형가맹점엔 카드수수료율을 일정 비율 이하로 내리지 못하도록 하는 수수료 하한제를 두자는 데 합의했다.

양 단체는 지난 12~13일 정부의 카드수수료 정책에 반발하며 ‘거리 투쟁’에 나섰지만 민주당 을지로위원회와 민생연석회의 불공정한 카드수수료 체계 개선 분과의 중재로 네차례 만나 이같은 내용의 합의안을 도출했다.

카드노조는 “이러한 사회적 합의사항이 관철될 때까지 투쟁하겠다”며 “합의안이 관철되지 않을 시 전국 15만 카드산업 종사자가 총파업에 돌입할 수 밖에 없다”고 밝혔다.

최 위원장은 카드노조의 입장을 듣고 500억원 초과 가맹점에 대한 수수료 인상안의 방법을 강구하겠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서대웅
서대웅 mdw100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금융팀 서대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14.55상승 21.8923:59 01/20
  • 코스닥 : 977.66상승 19.9123:59 01/20
  • 원달러 : 1100.30하락 2.623:59 01/20
  • 두바이유 : 55.90상승 1.1523:59 01/20
  • 금 : 55.19상승 123:59 01/20
  • [머니S포토] 에이미 "한국 돌아와서 기쁘다"
  • [머니S포토] 한산한 인천공항 입국장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잃어버린 10년, 인사 나누는 주호영-유승민
  • [머니S포토] 회의 앞서 대화 나누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 에이미 "한국 돌아와서 기쁘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