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보업계 장기 불황… M&A 이슈 부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뉴스1DB
사진=뉴스1DB
국내 생명보험시장이 점진적으로 축소될 가능성이 높아 중장기적으로 인수·합병(M&A) 이슈를 고려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보험연구원에 따르면 우리나라는 2017년에 65세 이상 노인인구 비중이 14%를 넘어서는 고령사회에 진입했다. 2018년부터 생산가능인구가 감소하기 시작하는데, 이러한 인구구조 변화는 생명보험시장 성장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국내 생명보험시장은 불황이 들이닥친 분위기다. 생명보험 수입보험료는 지난해부터 하락세며 인구구조 변화 등으로 2018~2022년 기간 중 수입보험료가 연평균 1.7% 감소할 것으로 보인다. 이처럼 인구 고령화와 생산가능인구 감소로 생명보험시장이 정체되거나 축소될 경우, 생명보험회사들의 경쟁이 치열해지고 M&A가 증가하는 등 시장구조가 크게 변화될 것을 예상해볼 수 있다.

실제 인구 고령화로 생명보험시장이 축소되는 일본은 생명보험회사 생존을 위해 M&A를 통한 일정 규모 이상의 보유계약 확보 필요성이 강조되고 있다. 특히 국내 주요 생명보험회사의 상품 포트폴리오를 분석한 결과 회사 규모가 비슷하면 상품 포트폴리오도 유사한 특징이 발견됐다.

또한 일본과는 달리 생명보험회사별로 경쟁력을 갖는 주력 상품이 명확하지 않으며, 거의 대부분의 상품을 판매하고 있는 상황이다. 따라서 시장 축소가 본격화될 경우 적정 보유계약을 유지하기 위해 특히 규모가 비슷한 생명보험회사들의 경쟁이 더 치열해질 것으로 예상된다.

윤성훈 보험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인구 고령화와 생산가능인구 감소에 따라 시장 축소가 본격화되면, 우리나라의 경우 특히 규모가 비슷한 생명보험회사들의 경쟁이 더 치열해질 것으로 예상된다”며 “경쟁력이 있는 상품 개발 노력이 시급하고 중장기적으로 전문화 또는 M&A에 대한 검토도 필요해 보인다”고 말했다.
 

김정훈
김정훈 kjhnpce1@mt.co.kr  | twitter facebook

보고, 듣고, 묻고 기사로 풀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5.59상승 3.7118:01 04/12
  • 코스닥 : 1000.65상승 11.2618:01 04/12
  • 원달러 : 1124.90상승 3.718:01 04/12
  • 두바이유 : 62.95하락 0.2518:01 04/12
  • 금 : 60.94하락 0.318:01 04/12
  • [머니S포토] 코스닥 1000선 탈환
  • [머니S포토] 국회 정무위 소위, 인사 나누는 성일종-이건리
  • [머니S포토] 민주당 노인위, 착잡한 마음으로...
  • [머니S포토] 오세훈, 코로나19 '서울형 거리두기' 관련 첫 간담회
  • [머니S포토] 코스닥 1000선 탈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