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실 정치 복귀' 홍준표 "입에 거품 무는 두 부류… 무섭긴 무서운 모양"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사진=머니투데이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사진=머니투데이

현실정치 복귀를 선언한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정치 현장에 복귀하겠다고 하니 제일 먼저 입에 거품 물고 막말하는 두 부류가 있다”고 주장했다.

27일 홍 전 대표는 페이스북을 통해 이같이 말하며 “첫째가 좌파매체들과 반대당, 두 번째가 양박들이다”고 설명했다.

홍 전 대표는 “날더러 마치 히틀러나 무솔리니처럼 전체주의자로 단정하면서 다시 막말 운운하고 있다”며 “심지어 비정상적인 사람으로까지 매도하고 있는 것을 보니 제가 무섭긴 무서운 모양입니다”고 말했다.

이어 “주적은 밖에 있는데 지은 죄가 많아 주적에게는 달려들지 못하고 뒤탈 없는 나에게만 음해와 비난을 일삼아 온 양박들이 다시 준동하고 있다”며 “한국 보수·우파 진영을 이렇게 궤멸시켜 놓고도 아직도 반성없이 당권이라도 차지하여 정치생명을 연명하려는 그들의 후안무치는 가히 놀랍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홍 전 대표는 “그러나 저는 괘념치 않습니다. 세상 민심이 이제 달라졌고 문 정권의 실체와 양박들의 실체도 국민들이 다 알게되었다고 보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심혁주
심혁주 simhj0930@mt.co.kr  | twitter facebook

금융팀 심혁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69.08상승 33.4918:03 04/13
  • 코스닥 : 1010.37상승 9.7218:03 04/13
  • 원달러 : 1125.90상승 118:03 04/13
  • 두바이유 : 63.28상승 0.3318:03 04/13
  • 금 : 61.10상승 0.1618:03 04/13
  • [머니S포토] 국회 '모빌리티포럼' 2차 세미나
  • [머니S포토] 민주당 차기 원내대표에 윤호중·박완주 격돌
  • [머니S포토] 원희룡 제주지사, 日 원전 오염수 방류 결정 규탄 기자회견
  • [머니S포토] 정무위 소위, 귀엣말 나누는 성일종과 김병욱
  • [머니S포토] 국회 '모빌리티포럼' 2차 세미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