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대 여친에 540차례 성매매 알선한 30대 남성 '실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그래픽=머니투데이 유정수 디자이너
/그래픽=머니투데이 유정수 디자이너

교제 중인 10대 여자친구에게 수백차례에 걸쳐 성매매를 시키고 체포돼 호송되는 도중 경찰 2명을 폭행한 30대 남성에게 실형이 선고됐다.

27일 울산지법 형사7단독(판사 박성호)에 따르면 법원은 특수공무집행방해와 성매매알선등행위의처벌에관한법률위반, 특수도주, 상해 혐의로 기소된 A씨(31)에게 징역 3년과 추징금 6260만원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자신과 교제하는 여성을 이용, 다수의 남성들과 성매매를 하도록 알선하고 호송 중 경찰을 폭행 및 도주해 죄질이 좋지 않다"며 "성매매알선 기간이 짧지 않고 범행 횟수도 상당히 많은 점, 경찰관들과 합의하지 않은 점, 동종 폭력범죄로 수차례 처벌받은 전력이 있는 점 등을 고려하면 그에 상응하는 처벌이 불가피하다"고 실형 선고의 이유를 밝혔다.

이어 함께 성매매 알선에 가담한 B씨(26)에게는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2년과 사회봉사 80시간을 명령했다.

한편 A씨는 지난 2월부터 6월까지 울산과 경북 포항, 경남 양산 등지의 모텔에서 자신과 사귀던 10대 여성을 540차례 성매하도록 하도록 알선하고 그 대가로 총 6260만원을 챙긴 혐의로 기소됐다.

그는 또 올해 7월 울산 남구의 한 병원 인근에서 경찰에 체포돼 호송차를 타고 가다 차가 서행하는 틈을 노려 경찰 2명을 폭행하고 달아나기도 했다.

 

류은혁
류은혁 ehryu@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류은혁 기자입니다. 이면의 핵심을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8.62상승 4.2918:03 04/16
  • 코스닥 : 1021.62상승 7.7218:03 04/16
  • 원달러 : 1116.30하락 1.318:03 04/16
  • 두바이유 : 66.77하락 0.1718:03 04/16
  • 금 : 65.12상승 0.9518:03 04/16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 [머니S포토] 경제계 찾은 홍남기 '경제동향 점검 및 정책 추진방향 논의'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새 원내대표에 '친문' 4선 윤호중 의원 선출
  • [머니S포토] 민관협력 '탄소중립' 컨트롤타워, 오늘 추진위 발족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