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민회 “143익스트림타워 개발안 반려 환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대한방직 전주공장 부지. /사진=뉴스1 DB
대한방직 전주공장 부지. /사진=뉴스1 DB
전북 전주 시민사회단체인 전주시민회가 전주시의 자광 지구단위계획(안)인 143층 초고층빌딩 건립계획(143익스트림타워) 반려에 환영 입장을 내비쳤다.

전주시민회는 27일 성명서를 통해 “자광은 지난해 10월 대한방직 전주공장 부지 매매계약 체결 이후 우리 사회 민주주의 근간인 제도와 절차를 무시하고 돈이면 뭐든지 할 수 있다는 행보를 보였다”며 이 같이 밝혔다.

이어 “대한방직은 전주 서부신시가지 개발구역 내 토지수용을 거부하고 존치하면서 천문학적 이익을 남기고 떠났다”며 “그 부작용으로 전주공장 부지는 전주시의 현안으로 남아 계속 지역사회의 혼란을 부추길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특히 “전주시는 행정을 민주적이고 능률적으로 수행하고 균형 있게 발전시키며 우리 지역을 민주적으로 발전시키기 위한 최일선”이라며 “서부 신시가지 개발사업의 부작용을 되새기고 관련 부지에 대한 민주주의와 행정원칙에 부합하는 역할을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김종엽 전주시 생태도시국장은 전날 기자회견을 열고 “자광이 제안한 지구단위계획 구역 지정 및 지구단위계획(안)은 입안제안 요건에 맞지 않기 때문에 수용하기 어렵다”며 제안서를 반려했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69.08상승 33.4918:03 04/13
  • 코스닥 : 1010.37상승 9.7218:03 04/13
  • 원달러 : 1125.90상승 118:03 04/13
  • 두바이유 : 63.67상승 0.3918:03 04/13
  • 금 : 61.58상승 0.4818:03 04/13
  • [머니S포토] 국회 '모빌리티포럼' 2차 세미나
  • [머니S포토] 민주당 차기 원내대표에 윤호중·박완주 격돌
  • [머니S포토] 원희룡 제주지사, 日 원전 오염수 방류 결정 규탄 기자회견
  • [머니S포토] 정무위 소위, 귀엣말 나누는 성일종과 김병욱
  • [머니S포토] 국회 '모빌리티포럼' 2차 세미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