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주택시장 침체될까… 가격·거래·공급 ‘트리플’ 악재 가득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 시내 한 아파트 밀집 지역. /사진=뉴시스 DB
서울 시내 한 아파트 밀집 지역. /사진=뉴시스 DB
내년은 전국적으로 부동산시장이 하락국면에 진입할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29일 주택산업연구원(주산연)이 발표한 ‘2019년 주택시장 전망’에 따르면 내년 전국 매매가는 0.4%, 전셋값은 1.0% 떨어진다.

서울은 1.1%(아파트 1.6%) 상승이 전망되지만 지방이 올해와 비슷한 수준으로 0.9% 하락하면서 전국적으로는 하락세 전환이 예측된다.

전셋값은 지난해 대비 입주물량이 감소하면서 지난해보다 하락폭이 전국적으로 둔화될 것으로 보이지만 여전히 하락기조가 지속되며 0.90% 떨어질 전망이다.

주산연은 “예년보다 입주물량이 많은 지역은 매매가와 전셋값 하락이 지속되면서 시장은 임차인 주거안정과 전세금에 대한 주거불안이 공존할 것으로 판단된다”며 “이에 따라 임차인의 전세금을 보호할 수 있는 방안 모색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주산연은 내년 주택매매거래량이 전국적으로 85만건이 될 것으로 점쳤다. 지난해 90만건 대비 약 6% 감소한 수치로 본격적인 가격조정이 예상되는 서울·수도권의 거래감소 현상이 두드러질 것으로 예측된다.

주산연은 “주택매매거래가 100만건을 상회했던 2006년과 시장상황이 좋았던 2015년 이후 거래규모를 제외한 2007~2013년 동안 연평균 거래량 85만7000건과 비슷한 수준”이라며 “극단적인 거래절벽으로 진단하긴 어렵지만 2015년 이후 증가했던 수도권 거래가 감소하며 주택가격 하락이 소폭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내다봤다.

특히 올해 발표된 다양한 규제정책이 본격화되면서 내년 주택공급은 전반적으로 감소할 것으로 예측했다. 공급물량은 인허가 48만9000호, 착공 38만호, 분양 22만5000호, 준공 52만1000호로 예상된다. 주산연은 인허가·착공·분양·준공물량이 각각 7.6%, 13.5%, 20.5%, 17.6% 하락할 것으로 전망한다.

주산연은 “주택공급확대 정책을 도입하는 과정에서 정부와 지자체·주민과의 갈등이 확대되고 있어 앞으로 주택정책 추진 시 부담으로 작용할 수 있다”며 “정부와 서울시의 정책공조 및 갈등조정이 중요한 한 해가 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60.84상승 46.2918:03 01/21
  • 코스닥 : 981.40상승 3.7418:03 01/21
  • 원달러 : 1098.20하락 2.118:03 01/21
  • 두바이유 : 56.08상승 0.1818:03 01/21
  • 금 : 56.24상승 1.0518:03 01/21
  • [머니S포토] 대국민 관심집중…헌정 최초 '공수처' 본격 출범
  • [머니S포토] 주호영 원내대표 '전라남도 목소리 듣기 위해'
  • [머니S포토] 2021 국가경제자문회의 제1차 회의
  • [머니S포토] BIG3 추진회의 입장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대국민 관심집중…헌정 최초 '공수처' 본격 출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