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심진화 남편 김원효는 OO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심진화 남편 김원효. /사진=라디오스타 방송캡처
심진화 남편 김원효. /사진=라디오스타 방송캡처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개그우먼 심진화가 남편 김원효에 대한 애정을 듬뿍 드러냈다. 지난28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는 '깨끗하게! 맑게! 자신 있게!' 특집으로 꾸며졌다. 배우 소유진, 개그우먼 심진화, 가수 홍경민, 웹툰작가 김풍이 참석했다.

이날 김원효가 출연하지 않았지만, 심진화의 19금 폭탄 발언으로 출연한 것만큼 강력한 존재감을 드러냈다. 김구라가 "김원효는 마른 여자에게 매력을 못 느낀다더라"라고 운을 떼자 심진화는 "날 만나기 전 모든 인터뷰를 보면 통통한 여자를 좋아한다고 했다. 난 결혼하고 28㎏이 쪘다고 지금 18㎏이 빠졌다. 남편은 매년 다른 여자랑 사는 기분이라고 좋아한다"고 말했다.
심진화 남편 김원효. /사진=라디오스타 방송캡처
심진화 남편 김원효. /사진=라디오스타 방송캡처

매일 함께 샤워한다는 부부. 28㎏이 쪘을 때 샤워부스에서 몸을 움츠린 자신을 발견하고 다이어트를 결심했다는 심진화는 2년째 요요 없이 유지 중이다. 하지만 그때 당시 그렇게 체중이 늘었음에도 김원효는 "여보 어떻게 몸매가 이렇게 환상적이지?"라고 할 정도로 애정을 뿜어냈다는 전언.

심진화는 "6개월 만에 결혼한 거 치곤 사이가 정말 좋다. 근데 너무 왕성하다. 그게 유일하게 안 맞는다. 주변 사람들이 신혼 때만 그런다고 했는데 지금도 줄지 않았다. 아파트에 차량이 도착했다는 벨이 울리기만 해도 무섭다. 정력에 좋은 음식은 절대 식탁에 올리지 않는다"고 설명해 웃음을 안겼다.

심진화는 “그나마 시부모님이 오시면 조금 자제하려고 하더라. 그래서 저는 시부모님이 한 번 오시면 그렇게 좋다”고 고백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심지어 매일 팔베개를 해주고 자다가 깊게 끌어안는 김원효 때문에 잠을 제대로 못 든다고 밝힌 심진화는 “몇 년을 안고 자더라. 남편이 ‘개그콘서트’에 출근을 하면 저는 그때부터 낮잠을 잔다”고 덧붙여 스튜디오에 수위 주의보를 내렸다. 심진화의 절친인 소유진은 심진화이 부부사정을 알고 있었다며 “그 얘기를 방송에서 할 줄은 몰랐다”고 솔직하게 말해 웃음과 공감을 자아냈다.

말은 그렇게 했지만 김원효를 향한 심진화의 사랑은 뜨거웠다. 최근 홈쇼핑 수익을 통해 목표로 했던 금액이 채워졌다고 고백한 심진화는 “돈이 채워진 어느 날, 제 통장에 있는 돈을 꺼내서 수표로 만든 뒤, 남편에게 편지까지 써서 아침상과 함께 전달했디”며 “김원효에게 통장에 있는 모든 돈을 다 줬다. 그게 행복했다. 남편이 아직은 그걸 수표로 가지고 있는데 차를 사고 싶다고 하더라”고 말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69.05하락 53.5118:03 01/28
  • 코스닥 : 961.23하락 24.6918:03 01/28
  • 원달러 : 1119.60상승 15.218:03 01/28
  • 두바이유 : 55.53하락 0.1118:03 01/28
  • 금 : 55.74상승 0.4218:03 01/28
  • [머니S포토] 정부서울청사 찾은 김진욱 공수처장
  • [머니S포토] 박영선 '의료영상정보 솔루션 기업 인피니트헬스케어 방문'
  • [머니S포토] 오세훈 "서울시민에게 스마트워치 보급해 건강 모니터링"
  • [머니S포토] 수제화 거리 둘러보는 나경원
  • [머니S포토] 정부서울청사 찾은 김진욱 공수처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