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리 계약·위조 만연… 경기도, 불법 청약 의심 73건 적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경기도 안양의 한 아파트 단지.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함. /사진=김창성 기자
경기도 안양의 한 아파트 단지.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함. /사진=김창성 기자
경기도 부동산 특별사법경찰단은 시·군과 합동으로 불법 청약 사례를 단속해 의심사례를 73건을 적발해 수사의뢰했다고 29일 밝혔다.

경기도는 이달 23~26일 분양과열 지역인 안양 A아파트(138가구)와 화성 B아파트(312가구) 청약 당첨자 450명을 대상으로 불법 청약여부를 집중 단속했다. 그 결과 위장전입 의심 28건, 제3자 대리계약(청약통장 불법거래 의심) 19건, 청약제출서류 위조의심 5건, 부정당첨(당첨조건 미달) 의심 21건 등을 적발했다.

당첨자 C씨의 경우 분양권 계약을 직계존비속이 아닌 직장동료가 계약해 제3자 대리계약(청약통장 불법거래 의심) 의심자로 분류됐다.

D씨는 입주자 모집공고일인 9월12일을 두 달여 앞둔 7월5일 남편과 자녀 3명의 주민등록을 부산시에 두고 본인만 안양시로 주민등록을 이전해 위장전입 의심자로 의심됐다.

신혼부부 특별공급 대상자에 선정된 E씨는 월 소득 증빙 서류가 없어 부정당첨 의심자로 처리됐다.

이춘표 경기도 도시주택실장은 “도내 일부 분양과열 지역 부동산을 대상으로 계속해서 점검과 단속할 방침”이라며 “부동산 거래시장의 안정성을 확보하고 투명한 부동산 거래질서를 확립할 수 있도록 대책을 강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31하락 68.6815:30 01/26
  • 코스닥 : 994.00하락 5.315:30 01/26
  • 원달러 : 1106.50상승 5.815:30 01/26
  • 두바이유 : 55.88상승 0.4715:30 01/26
  • 금 : 55.41상승 0.2115:30 01/26
  • [머니S포토] 나경원 '여성일자리를 위해!'
  • [머니S포토] 택시업계 고충 듣는 오세훈
  • [머니S포토] 공수처장 임명 후 국회 찾은 '김진욱'
  • [머니S포토] 김종인-주호영, 소상공인 대책마련 간담회 입장
  • [머니S포토] 나경원 '여성일자리를 위해!'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