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네이버뉴스 편집자 개입 완전차단 어려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맹상현 위원장이 네이버 뉴스알고리즘위원회 활동 상황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임한별 기자
맹상현 위원장이 네이버 뉴스알고리즘위원회 활동 상황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임한별 기자
“네이버 뉴스배열 시스템은 그간 오해와 의심을 받았던 이슈가 있었기 때문에 편집자가 개입하지 않는 원칙으로 구성됐습니다. 하지만 법적 분쟁이 발생한 기사나 글에 대한 대처 등 변수가 있기 때문에 편집자 개입을 완전히 차단하는 것은 또 다른 문제가 될 수 있습니다.”

김상현 네이버 뉴스 알고리즘 검토 위원은 29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발표회에서 이같이 말했다. 네이버뉴스 검색 및 배열을 위해 설계한 알고리즘에 편집자가 개입할 가능성은 낮다는 설명이다.

이날 발표회에서는 ▲컴퓨터 공학 ▲정보학 ▲커뮤니케이션 등 3개 분야의 전문가 11인으로 구성된 위원회가 네이버뉴스 알고리즘을 학술·기술적 관점에서 검토한 내용을 공개했다.

앞서 네이버는 지난해 스포츠 뉴스 배열조작 청탁 사건으로 공식 사과와 해당직원을 징계했고 드루킹 댓글조작 사건까지 벌어져 검찰조사를 받았다. 검색 및 콘텐츠 노출에 대한 신뢰를 회복하기 위해 모바일 앱 개편 및 뉴스시스템을 진행하고 있다. 검토위는 이런 문제점 개선의 일환으로 마련된 외부자문기구다.

지난 5월 출범한 검토위는 네이버 뉴스서비스를 ▲뉴스 검색(랭킹 알고리즘) ▲AiRS 뉴스 추천(개인 맞춤형 뉴스) ▲연예 및 스포츠 뉴스 등 3가지 분야로 나눠 약 6개월 간의 평가를 진행했다.

평가항목은 ▲서비스 데이터의 확보 과정 ▲검색결과 결정 알고리즘과 그에 반영되는 자질 ▲이용자에게 서비스가 공개되는 과정 ▲전체 과정에 대해 수립된 업무 절차 적절성 등 크게 4가지다.

검토위는 이번 검토를 통해 네이버 뉴스서비스 자동화 알고리즘은 공정·신뢰성 문제의 해결에 효율적 대안이라고 평가했다.

왼쪽부터 김용찬 위원, 맹상현 위원장, 장윤금 위원. /사진=임한별 기자
왼쪽부터 김용찬 위원, 맹상현 위원장, 장윤금 위원. /사진=임한별 기자
세부 결과를 보면 뉴스 검색서비스의 경우 SVMRank라는 랭킹 학습 알고리즘이 현 시스템에 적합다는 평가다. 검토위는 네이버가 알고리즘 교체보다 더 좋은 자질의 발굴에 초점을 둬야 한다고 설명했다.

뉴스검색 결과는 알고리즘으로 자동 배치되기 때문에 관리자 개입은 원칙적으로 불가능하며 검색부터 개발, 운영, 개선에 대한 의사결정 이력이 기록돼 이용자가 검색품질 만족도를 꾸준히 평가하고 있었다고 전했다.

AiRS 뉴스 추천 영역은 편집자 개입 없이 자동으로 뉴스 이용자 피드백데이터를 수집·학습해 데이터를 확보했다고 검토위는 설명했다. 협력필터와 품질모델을 합해 이용자 기사 선호도와 품질을 고려한 개인화된 추천 점수를 계산하는 알고리즘이다.

연예 및 스포츠 기사 추천은 일반 분야와 차별성을 고려해 최신성과 클릭수치 같은 피드백 정보를 바탕으로 추천한다. 데이터 기반 기계 학습이 아닌 규칙성 알고리즘을 바탕으로 해당 영역의 차별성을 잘 반영했다고 검토위는 평가했다.

그러나 검토결과에서는 언론사 평판에 따른 기사배열의 편향성 등에 대한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검토위는 알고리즘에 대한 세부구성과 뉴스추천 방식은 기업비밀 등의 이유로 관여하기 어렵다는 입장을 내비쳤다.

맹상현 위원장은 “알고리즘을 상세 공개하는 것은 기업비밀 유지조항과 상충된다고 생각한다”며 “공개범위는 기업에서 결정할 문제”라고 말했다.
 

채성오
채성오 cso86@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채성오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14.55상승 21.8918:01 01/20
  • 코스닥 : 977.66상승 19.9118:01 01/20
  • 원달러 : 1100.30하락 2.618:01 01/20
  • 두바이유 : 55.90상승 1.1518:01 01/20
  • 금 : 55.19상승 118:01 01/20
  • [머니S포토] 에이미 "한국 돌아와서 기쁘다"
  • [머니S포토] 한산한 인천공항 입국장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잃어버린 10년, 인사 나누는 주호영-유승민
  • [머니S포토] 회의 앞서 대화 나누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 에이미 "한국 돌아와서 기쁘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