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언, 트럼프 러시아 스캔들 관련 위증 인정 “특정 인물 위해 거짓말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9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맨해튼에 위치한 연방법원에 출두한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의 전 개인 변호사인 마이클 코언. /사진=로이터
29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맨해튼에 위치한 연방법원에 출두한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의 전 개인 변호사인 마이클 코언. /사진=로이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전 개인 변호사 마이클 코언이 2016년 대선기간 러시아와 트럼프 타워 건설을 협상하고 있었다고 밝히며 의회 위증을 인정했다. 

이는 로버트 뮬러 특검이 수사하고 있는 ‘러시아 스캔들 의혹’과 관련해 트럼프 대통령과 러시아 측의 연계 가능성을 더욱 키운 점에서 파장이 예상된다.

AP통신, CNBC 등에 따르면 코언은 29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맨해튼에 위치한 연방법원에 출두해 지난해 미 의회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부동산 사업과 관련해 거짓말을 했음을 인정했다.

코언은 협상시기, 세부사항 등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의 '정치적 메시지'와 일치하는 거짓말을 했다고 판사에게 말했다. 그는 재판 내내 트럼프 대통령을 겨냥, '어떤 한사람(Individual One)'이라고 언급하며 그를 위해 거짓말을 했다고 주장했다.

코언은 지난해 1월 의회에 출석해 트럼프 대통령의 회사가 공화당 경선기간 중 모스크바에 트럼프 타워를 건설하는 사업을 추진했지만 다양한 이유로 폐기됐다고 말한 바 있다.

이날 그는 2016년 1월 종료됐다고 했던 트럼프 타워 러시아 프로젝트는 사실 그해 6월까지 계속됐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코언의 유죄 인정과 관련해 "코언은 약한 사람이다. 똑똑한 사람이 아니다"며 "감형을 받기 위해 거짓말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러시아 프로젝트는 아무 문제가 없었으며 더 발전하지도 않았다"며 "선거운동기간 동안 난 내가 원하는 건 무엇이든 다 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뉴욕타임스(NYT)는 "코언의 폭로는 특검 수사에서 놀라운 전환점이 될 것"이라며 "트럼프 대통령에게 불리하게 작용할 수 있다"고 평가했다.

코언은 러시아 스캔들 관련 로버트 뮬러 특검에 계속 협력하고 있다. 이날 코언의 재판에도 특검팀 중 한명이 법정에 출두하기도 했다.

특검 측은 "코언이 알고 있듯이 이것이 진실"이라며 "모스크바 프로젝트에 대한 코언의 이전 진술은 거짓이었다"고 전했다.

코언은 지난 8월에도 검찰과 '플리바겐'(plea bargen·유죄 인정 후 감형)에 합의하며 선거자금법 위반, 금융사기, 탈세 등 8개 혐의 유죄를 인정했다. 당시 그는 특히 "연방직 후보의 지시에 따라" 포르노스타 스토미 대니얼스에게 '입막음 돈'을 줬다고 인정했다. 여기서 '연방직 후보'는 트럼프 대통령을 가리킨다.

코언은 내달 12일 선고 공판을 앞두고 있다. 그는 감형을 통해 최대 5년 징역, 25만달러 벌금, 3년 이하 집행유예 수준을 기대하고 있다.

 

김현준
김현준 hjsoon@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이슈팀 김현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3.92하락 1.42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