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자 부담 늘려 카드 수수료 내린 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이미지투데이
/사진=이미지투데이

신용카드 수수료 인하에 따라 자영업자의 부담이 줄어든 반면 무이자할부나 포인트적립, 캐시백 등 소비자 혜택도 사라질 것으로 보인다.

결국 카드 상품을 활용해 생활비를 줄여온 알뜰족의 쌈짓돈으로 자영업자를 돕는 '돌려막기' 정책 아니냐는 비판이 나오는 이유다.

금융위원회는 지난달 26일 발표한 '카드수수료 종합개편안'에서 내년부터 카드사의 마케팅비용을 줄여 수수료율을 인하하겠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각 카드사가 과도한 경쟁을 벌이며 제공했던 카드혜택의 단계적 축소로 수수료율 인하에 따른 비용증가를 상쇄할 것을 지시했다.

이에 따라 내년부터 카드업계들이 마케팅 비용을 크게 줄이면서 소비자 혜택 서비스부터 손을 댈 전망이다.

먼저 무이자 할부 혜택부터 사라질 전망이다. 각 카드사에서 주기적으로 제공하던 무이자 할부 기간이 축소되거나 아예 사라질 공산이 많다. 또 카드사 가맹점에서 결제할 때마다 적립되는 포인트, 현금으로 돌려받을 수 있는 캐시백 서비스도 사라질 것으로 보인다.

지금과 같이 다양한 혜택을 제공하는 카드도 사라지고 연회비 등을 지불하는 경우만 부가서비스를 받을 수 있게 된다.

카드업계 관계자는 "지나친 서비스 운영으로 불필요한 비용을 줄이라는 금융당국의 취지는 공감하지만 포인트 적립과 캐시백 등으로 절약해온 소비자에게는 불이익으로 작용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 금융위 관계자는 "그동안 각 카드사의 회원확보 경쟁이 가열되면서 소비자가 잘 알지도 못하는 부가서비스를 지나치게 탑재하는 사례가 많았다"며 "소비자 실익은 많지 않지만 가맹점이 부담을 떠안는 문제가 있기 때문에 이를 대폭 줄이는게 바람직하다고 본 것"이라고 설명했다.
 

홍승우
홍승우 hongkey86@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증권팀 홍승우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996.11하락 30.1518:03 03/08
  • 코스닥 : 904.77하락 18.7118:03 03/08
  • 원달러 : 1133.20상승 7.118:03 03/08
  • 두바이유 : 69.36상승 2.6218:03 03/08
  • 금 : 66.37상승 3.2618:03 03/08
  • [머니S포토] 여성의날 행사서 악수하는 오세훈·안철수…'야권 단일화 물꼬 트이나'
  • [머니S포토] 2021 추경안 국회, 상임위 인사 나누는 성윤모·권칠승 장관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서울·부산시장 후보 및 시·도당위원장 연석회의
  • [머니S포토] 민주당·한국노총 고위급 정책협의, "노동 존중 실현 위해 매진"
  • [머니S포토] 여성의날 행사서 악수하는 오세훈·안철수…'야권 단일화 물꼬 트이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