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0만원설' 은방울꽃 부케, 박은지도 들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은방울꽃 부케. 박은지. /사진=박은지 인스타그램
은방울꽃 부케. 박은지. /사진=박은지 인스타그램

두산매거진 박서원 대표와 결혼한 조수애 전 아나운서가 든 은방울꽃 부케가 '1000만 원' 설이 돌자 방송인 박은지또한 은방울꽃 부케 인증샷을 게재했다. 

박은지는 11일 SNS를 통해 "결혼식 날 저의 떨리는 손을 지탱시켜준 고마운 부케예요"라며 "'꼭 행복하리라' 말이 참 예쁘죠"라는 글과 함께 사진(위)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은 지난 4월 결혼식 당시 그의 모습을 담고 있다. 사진 속 박은지는 은방울꽃 부케를 들고 있다.

이어 "근데 가격이 계절에 따라 그렇게 차이가 심한지 이제 알았네요"라며 "봄에는 몇십이었는데··· 지금은 천만원?"이라고 덧붙였다.
/사진=박은지 인스타그램
/사진=박은지 인스타그램

은방울꽃 부케는 지난 8일 두산매거진 박서원 대표와 조 전 아나운서의 결혼식 직후, 조수애 전 아나운서가 든 은방울꽃 부케가 1000만 원을 호가한다는 보도가 전해지면서 화제를 모았다. 이에 박서원 대표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은방울꽃 부케 40만원! 비싸긴하네.."라는 글과 함께 문제의 은방울꽃 부케의 사진을 게재했다. 이른바 '1000만원짜리 부케'설을 반박한 것. 

하지만 '은방울꽃 부케'가 화제가 되자 박은지 또한 자신의 은방울꽃 부케를 SNS에 올리자 돌연 악성 댓글이 박은지에게 향했다. 한 네티즌은 "자기도 했다 자랑하는 거, 당신 거는 꽃보다 잎만 많아 볼품 없어요"라고 지적하자 "댓글 지우지 마세요"란 답글을 남겼다. 다른 네티즌이 "관종짓 좀 그만해라"라고 남긴 악성 댓글에도 박은지는 "네, 댓글 지우지 마세요"라고 답글 달았다. 일부 악성 댓글을 좌시하지 않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77.52상승 5.8618:03 04/22
  • 코스닥 : 1025.71상승 3.4918:03 04/22
  • 원달러 : 1117.30하락 1.318:03 04/22
  • 두바이유 : 65.32하락 1.2518:03 04/22
  • 금 : 63.71하락 2.0318:03 04/22
  • [머니S포토] 악수하는 이철희 정무수석과 주호영 권한대행
  • [머니S포토] 소비자 안전 강화…공정위 '오픈마켓 사업자' 자율협약, 체결
  • [머니S포토] 국회 운영위, 의원 '이해충돌방지법' 통과
  • [머니S포토] '인터넷 품질 문제' 김현 "KT·SK·LG까지 통신3사 전수 조사할 것"
  • [머니S포토] 악수하는 이철희 정무수석과 주호영 권한대행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