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아이폰 수입중단 명령… “국내 애플 관련주 타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머니S DB.
사진=머니S DB.
중국이 애플의 일부 아이폰 모델의 판매와 수입중단 명령을 내리면서 국내 애플 관련주의 주가도 부정적 영향을 받을 전망이다.

퀄컴은 지난 11일 중국 푸단 중급법원이 애플에 대해 2건의 특허 침해를 인정, 중국에서 판매되는 아이폰 모델 중 구형 운영체제 iOS11이 탑재된 모델의 수입과 판매중단을 명령했다고 발표했다. 지난해 애플의 전체 매출액은 중국 비중은 19.6% 수준이다,

이규하 NH투자증권 애널리스트는 12일 “이번 판매 중단 명령은 예비 판정으로 신형 스마트폰인 아이폰 XR과 XS 시리즈에는 해당되지 않는다”면서도 “하지만 수요가 양호한 아이폰 8시리즈가 포함돼 있어 전체 판매량에는 부정적으로 작용할 전망”이라고 분석했다.

이어 “중국 내 애플 점유율은 2015년 11.3%를 기록한 후 올 3분기 누적 7.7%로 하락세를 지속하고 있다”며 “화웨이와 샤오미 등 중국 로컬 업체들의 가격대비 제품 경쟁력 확대가 주된 원인”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중국 스마트폰 시장 수요는 11월 3330만대로 전월보다 8.3% 줄어 급감세가 이어지고 있다”며 “미국과 중국의 무역 분쟁이 지속될 경우 추가적인 점유율 하락가능성이 높아 국내 애플 관련 부품·디스플레이 업체의 실적과 주가에도 부정적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장우진
장우진 jwj17@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금융증권부 장우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77.52상승 5.8618:03 04/22
  • 코스닥 : 1025.71상승 3.4918:03 04/22
  • 원달러 : 1117.30하락 1.318:03 04/22
  • 두바이유 : 65.32하락 1.2518:03 04/22
  • 금 : 63.71하락 2.0318:03 04/22
  • [머니S포토] 악수하는 이철희 정무수석과 주호영 권한대행
  • [머니S포토] 소비자 안전 강화…공정위 '오픈마켓 사업자' 자율협약, 체결
  • [머니S포토] 국회 운영위, 의원 '이해충돌방지법' 통과
  • [머니S포토] '인터넷 품질 문제' 김현 "KT·SK·LG까지 통신3사 전수 조사할 것"
  • [머니S포토] 악수하는 이철희 정무수석과 주호영 권한대행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