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등급 E등급’ 대종빌딩, 붕괴 위험성에 퇴거 조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 11일 오후 붕괴 위험성이 제기된 강남구 삼성동 대종빌딩 현장을 방문한 박원순 서울시장이 균열이 발생한 건물 주기둥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머니투데이
지난 11일 오후 붕괴 위험성이 제기된 강남구 삼성동 대종빌딩 현장을 방문한 박원순 서울시장이 균열이 발생한 건물 주기둥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머니투데이

서울 강남구 삼성동에 위치한 대종빌딩이 노후화로 붕괴 위험이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긴급 점검에 나선 서울시는 해당 건물을 안전등급 최하위인 E등급으로 판정하고 거주자들에게 퇴거 조치를 내렸다.

12일 서울시에 따르면 전일 오후 1시쯤 대종빌딩 붕괴위험 신고가 접수돼 서울시와 강남구청 합동점검반이 긴급 점검에 나섰다.

조사결과 건물 2층 주 기둥에 균열이 생겨 단면 20%가 결손됐다. 철근 피복두께와 이음위치 등에서도 구조적인 문제가 발견됐다.

서울시 관계자는 "긴급 점검 결과 E등급 추정 등 붕괴 발생 위험성이 존재했다"고 설명했다.

서울시는 긴급 응급조치로 중앙기둥 2개소 주변 서포트를 보강했고 추후 정밀안전진단을 실시할 방침이다. 또 안전이 확보될 때까지 거주자 퇴거 조치, 안전경고 안내판 설치, 소방서 등 유관기관 통보 등 후속 대응도 진행한다.

당일 저녁 현장을 직접 방문한 박원순 서울시장은 "당장 큰 사고가 발생하지 않더라도 위험이 감지된 순간 신속히 대처하는 게 중요하다"며 "건축주는 물론 주민 누구라도 즉시 신고 가능한 프로그램과 신속한 대처 시스템이 자리 잡아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정밀진단을 신속히 진행해 철거 여부를 판단하고 입주자들이 안심할 수 있도록 자세한 상황 설명, 충분한 고시 후 퇴거 조치할 수 있도록 해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이번에 붕괴 위험이 제기된 대종빌딩은 1991년 준공된 지하 7층~지상 15층, 연면적 1만4799㎡ 규모 주상복합 건물이다.

 

김현준
김현준 hjsoon@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이슈팀 김현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70.92상승 1.8411:48 04/14
  • 코스닥 : 1013.88상승 3.5111:48 04/14
  • 원달러 : 1119.50하락 6.411:48 04/14
  • 두바이유 : 63.67상승 0.3911:48 04/14
  • 금 : 61.58상승 0.4811:48 04/14
  • [머니S포토] 이용수 할머니 "일본군 위안부 문제 국제사법재판소 회부 촉구"
  • [머니S포토] 윤호중·박완주, 더민초 주최 '원내대표 후보자 초청 토론회' 참석
  • [머니S포토] 주호영 "日 오염수 방출 결정, 주변국 사과·양해 구해도 모자랄 판에 적반하장"
  • [머니S포토] '4월에 때늦은 꽃샘추위'
  • [머니S포토] 이용수 할머니 "일본군 위안부 문제 국제사법재판소 회부 촉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