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양숙 사칭범, 윤장현에게 문자… "수사당국이 협박·회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윤장현 전 광주시장이 12일 새벽 13시간에 걸친 검찰조사를 받은 뒤 언론에 입장을 밝히고 있다. 윤 전 시장은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를 부인했다./사진=뉴스1
윤장현 전 광주시장이 12일 새벽 13시간에 걸친 검찰조사를 받은 뒤 언론에 입장을 밝히고 있다. 윤 전 시장은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를 부인했다./사진=뉴스1

권양숙 여사를 사칭한 김모씨(49·여)가 윤장현 전 광주시장에게 ‘수사당국으로부터 협박을 당하고 있다’는 문자 메시지를 보낸 것으로 드러났다.

윤 전 시장 측 대변인 역할을 맡고 있는 이지훈씨(전 광주관광컨벤션뷰로 대표이사)는 11일 밤 광주지검 앞에서 사기범 김씨가 지난달 5일 윤 전 시장에게 보낸 문자 메시지를 공개했다.

문자는 윤 전 시장이 같은 날 전남지방경찰청에 사기피의자 김씨를 엄벌해달라며 제출한 진술서에 첨부된 자료다.

김씨는 윤 전 시장에게 보낸 문자에서 '죽을 죄를 지었다. 경찰과 검사는 시장님과 제가 공범이라고 몰고 있다'고 주장했다. '공천알선수재로는 3년이고 사기로는 5년이라고 잘 생각하라고 회유‧협박한다'는 내용도 담겨 있다.

또 '제가 잡혀갔을 때 처음부터 물었던 것이 공천 대가 아니냐는 것이었고 저는 부인했다'며 '제가 조사 중 말했다는 것은 다 거짓이다. 윤 전 시장은 제게 속아서 돈을 준 것 말고는 아무것도 없고, 제 입에서 나올 말도 없을 것'이라고 했다.

더불어민주당 공천과 연관이 있는 내용의 문자가 오고갔음을 시사하는 내용도 포함됐다.

김씨는 '제 전화기는 문자 복구가 전혀 안됐다. 우려스러운 것은 시장님 전화기 본체를 바꾸셨으면 한다. 만일 (수사당국이 휴대폰을) 회수·복구한다면 몇가지 우려스러운 문자 내용이 있다. 시장님께서는 기억하지 못하신 것 같은데 문자로 얘기하신 내용이 있다'고 했다.

윤 전 시장은 이같은 문자메시지를 증거자료로 제출하면서 "저의 불찰로 벌어진 일련의 상황을 볼 때 이번 사건의 주범인 사기피의자 김씨에 대한 엄정한 사법적 조치가 취해지길 청한다"고 밝혔다.

윤 전 시장은 경찰에 제출한 진술서에서 지난해 11월3일 두차례에 걸쳐 김씨와 통화한 내용도 적시했다.

진술서에서 윤 전 시장은 "내가 선거를 앞두고 도움을 청한 적이 있었느냐 물었고 김씨는 '아니요. 나는 조직도 없고 시장님 일에 도움을 줄 수도 없었습니다. 죽을 죄를 지었습니다'고 답했다"고 밝혔다.

또 "당신이 권 여사를 사칭하면서 주위에 챙겨야 할 사람들이 많아서 어려움이 크다고 했다가 며칠 후엔 딸 노정연이 어려움이 있어 중국에서 못들어 오고 있다고 하면서 몇 개월만 차용해달라고 하지 않았느냐는 말도 했다"고 주장했다.
 

심혁주
심혁주 simhj0930@mt.co.kr  | twitter facebook

금융팀 심혁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7.13상승 5.2509:18 04/12
  • 코스닥 : 991.58상승 2.1909:18 04/12
  • 원달러 : 1121.50상승 0.309:18 04/12
  • 두바이유 : 62.95하락 0.2509:18 04/12
  • 금 : 60.94하락 0.309:18 04/12
  • [머니S포토] 재보선 참패, 민주당 쇄신 진로위한 '재선의원' 간담회
  • [머니S포토] 4월 3주 오전 '비공개' 모임 개최한 민주당 초선의원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서북병원 '코로나19 대응' 현황, 경청
  • [머니S포토] 도종환 비상대책위원장, 2030의원 간담회
  • [머니S포토] 재보선 참패, 민주당 쇄신 진로위한 '재선의원' 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