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노조 “KTX 탈선 원인은 안전 무시한 철도정책”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탈선한 강릉선 KTX산천 복구 작업 모습. /사진=뉴스1 서근영 기자
탈선한 강릉선 KTX산천 복구 작업 모습. /사진=뉴스1 서근영 기자
철도노조가 KTX탈선 원인이 안전을 무시한 철도정책에서 비롯됐다고 주장했다.

12일 철도노조는 성명을 내고 “안전을 무시한 대규모 인력 감축, 정비 축소, 철도 운영 분할, 시설과 운영 분리 등 효율화로 포장된 철도민영화 정책을 막지 못했다”며 이 같이 비판했다.

이어 “언론의 과도한 경쟁 보도는 사고의 정확한 원인규명을 방해한다”며 “사고의 본질은 외면한 채 선정적이고 자극적인 소재만 쫒는 일부 언론의 보도행태는 세월호 사고 당시를 떠올리게 한다”고 꼬집었다.

마지막으로 노조는 “안전한 철도, 시민을 위한 철도, 대륙을 연결하는 국민의 철도로 다시 살리는 길은 철도 정책의 전면 재검토 뿐”이라며 “철도의 공공성을 왜곡한 국토부 관료들에게 더 이상 철도의 안전을 맡겨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69.08상승 33.4918:03 04/13
  • 코스닥 : 1010.37상승 9.7218:03 04/13
  • 원달러 : 1125.90상승 118:03 04/13
  • 두바이유 : 63.28상승 0.3318:03 04/13
  • 금 : 61.10상승 0.1618:03 04/13
  • [머니S포토] 국회 '모빌리티포럼' 2차 세미나
  • [머니S포토] 민주당 차기 원내대표에 윤호중·박완주 격돌
  • [머니S포토] 원희룡 제주지사, 日 원전 오염수 방류 결정 규탄 기자회견
  • [머니S포토] 정무위 소위, 귀엣말 나누는 성일종과 김병욱
  • [머니S포토] 국회 '모빌리티포럼' 2차 세미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