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류부터 가방까지… 올 겨울, ‘퍼(FUR) 패션’ 유행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기습 한파가 찾아오면서 보온성을 살린 ‘웜 패션 아이템’으로 퍼(FUR) 소재가 인기를 끌고 있다. 재킷 소매나 밑단 등에 퍼를 덧대는 것만으로도 부해 보일 수 있는 옷을 고급스럽고 세련된 스타일로 연출하는데 도움되기 때문이다.

밍크, 라쿤, 폭스 등 리얼 퍼부터 페이크 퍼(에코 퍼)까지 소재와 컬러가 다양해졌다는 게 특징이다. 기존과 다른 디자인을 찾는 소비자들의 높아진 니즈를 충족하기 위해서라는 게 업계의 분석이다.

이런 트렌드를 반영해 북유럽 감성의 골프웨어 와이드앵글은 겨울 다운 제품마다 퍼를 적용해 보온성과 스타일을 살렸다. 올 겨울 주력 제품인 ‘W 다운’과 ‘변형 패턴 헤비다운’이 대표적이다.
/사진=와이드앵글
/사진=와이드앵글

‘W 다운’은 여성용 후드에 풍성한 라쿤 퍼를 부착해 고급스러운 멋을 더했다. ‘글렌체크 헤비 롱다운’에도 블랙 컬러의 퍼를 적용해 체크 패턴을 돋보이면서도 세련된 스타일을 연출하도록 돕는다.

특히 이번 시즌부터 남성용 제품에도 퍼 소재를 적용해 고급스러운 느낌을 강조한다. ‘아웃 포켓헤비 다운’에 탈부착 가능한 라쿤 퍼를 적용해 보온성을 강화했다. 특히 밝은 컬러로 어디에서나 존재감을 드러내는데 효과적이다.

이하늬 패딩으로 부르는 까스텔바쟉 ‘크리스털 롱 다운’도 화려한 퍼 장식과 크리스털 블라종 포인트로 여성스러움을 강조했다.

여성 캐주얼 브랜드 럭키슈에뜨는 부드러운 인조 퍼를 전면에 적용한 ‘러브 슈에뜨 에코 퍼 머플러’를 선보였다. 탈부착 가능한 러브 슈에뜨 브로치 디테일로 감각적인 포인트를 더했으며 짧고 귀여운 스타일에 베이지, 녹색, 네이비 등의 색상으로 구성했다. 또 ‘러브 슈에뜨 에코 퍼 토트백’은 에코퍼로 전체를 감싸 볼륨감 있는 라인과 독특하고 활용도 높은 디자인이 눈길을 끈다.

신세계 인터내셔날 여성복 브랜드 지컷도 인조 퍼와 리얼 퍼를 소재로 다양한 질감의 코트를 선보였다. 패딩과 퍼, 야상점퍼의 매력을 한 벌에 담은 ‘리버서블 퍼 아우터’로 한 겨울에도 스타일리시하고 따뜻하게 입을 수 있다.

디자이너 핸드백 브랜드 쿠론은 인조 퍼와 보석 장식을 넣은 리프 퍼 핸들을 주력으로 내세웠다. 리얼 퍼 아이템으로 만든 가방 장식 참(charm)은 키링으로도 사용할 수 있어 실용적이다.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8.62상승 4.2918:03 04/16
  • 코스닥 : 1021.62상승 7.7218:03 04/16
  • 원달러 : 1116.30하락 1.318:03 04/16
  • 두바이유 : 66.77하락 0.1718:03 04/16
  • 금 : 65.12상승 0.9518:03 04/16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 [머니S포토] 경제계 찾은 홍남기 '경제동향 점검 및 정책 추진방향 논의'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새 원내대표에 '친문' 4선 윤호중 의원 선출
  • [머니S포토] 민관협력 '탄소중립' 컨트롤타워, 오늘 추진위 발족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