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정남, 부모 대신 품어준 하숙집 할머니 "너무 늦게 왔어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배정남 부모. /사진=미우새 방송캡처
배정남 부모. /사진=미우새 방송캡처

'미운우리새끼' 배정남이 부모 대신 자신을 품어준 하숙집 할머니를 만나 하염없이 눈물을 흘렸다. 지난 16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배정남이 고향 부산에서 하숙집 할머니를 찾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배정남은 20년 만에 하숙집을 찾았지만, 하숙집 할머니는 이미 그곳에 계시지 않았다.

수소문 끝에 배정남은 할머니가 아들이 있는 진해로 갔다는 사실을 알게 됐고, 할머니 아들과의 통화를 하고 진해의 한 병원으로 향했다.

진해의 병원으로 향한 배정남은 차순남 할머니를 마주하자마자 눈물을 쏟았다. 배정남은 "나 기억나냐. 너무 늦게왔다. 미안하다"고 말했다.

이어 "할머니 못 봤으면 평생 한 됐을 거다"라며 다시 눈시울을 붉혔고, 차순남 할머니는 "정남이가 잘 돼야 할 텐데 못되면 어쩌나 그랬다"고 말했다.

배정남이 "내가 소시지 좋아하지 않았냐. 할머니가 많이 요리해주셨다"고 회상하자 할머니는 "다 해주고 싶었다"고 말해 감동을 선사했다.

마지막으로 배정남은 "할머니가 엄마였다"며 고마움을 드러냈다. 차순남 할머니 역시 "아들 하나 더 생겼다"며 기뻐했다.

한편 배정남은 앞서 '미우새'를 통해 기억도 안 나는 어린 시절 부모님이 이혼, 부모님의 이혼 이후 초등학생 때부터 하숙집에서 홀로 지냈다고 털어놔 많은 이의 안타까움을 자아낸 바 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8.62상승 4.2918:03 04/16
  • 코스닥 : 1021.62상승 7.7218:03 04/16
  • 원달러 : 1116.30하락 1.318:03 04/16
  • 두바이유 : 66.77하락 0.1718:03 04/16
  • 금 : 65.12상승 0.9518:03 04/16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 [머니S포토] 경제계 찾은 홍남기 '경제동향 점검 및 정책 추진방향 논의'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새 원내대표에 '친문' 4선 윤호중 의원 선출
  • [머니S포토] 민관협력 '탄소중립' 컨트롤타워, 오늘 추진위 발족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