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선, 이재명 고소 취하 심경 고백 “지난 세월 다 내려놓고 싶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재명 경기도지사에 대한 고소를 취하한 배우 김부선./사진=뉴스1
이재명 경기도지사에 대한 고소를 취하한 배우 김부선./사진=뉴스1

‘이재명 여배우 스캔들'의 당사자인 배우 김부선씨가 SNS를 통해 고소를 취하한 심경을 호소했다.

김씨는 지난 16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딸인) 미소가 어쭈(애완견)에게 작별인사 하러 지난달에 왔었어요 나흘간… 에미로서 미안했고 부끄러웠어요. 다 내려놔라, 내려놔라, 고소도 취하하고 서울 떠나 어디서든 이젠 좀 쉬어라 간곡히 애걸을 하더군요. 엄마같은 딸인데 미안했어요. 강 변호사는 구속돼 있어 할 수 있는 게 현실 속에서 어렵고"라고 말했다.

이어 "저도 11월 20일, 21일 이틀간을 이재명이 혼내준다고 조사받았는데 오만가지 그와의 일들, 고통스러운 지난 세월을 떠올리는 게 구차스럽고 다 내려놓고 싶더라고요"라며 "날 괴롭힌 아파트 주민이 오버랩되면서 치가 떨려 어떤 놈이 도지사를 하든 대통령을 하든 내 알바 아니다. 내가 살고 보자 숨이 막혀와 다 내려놓자는 마음으로 취하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분당서에서 노트북을 싱가포르에서 찾아줄 거라 기대했지만 여긴 미국이 아니더라구요. 증거가 부족한 상황에서 난감했고 고민 많이 했어요. 오래된 딸의 요구를 이제야 받아들이게 되니 미안하고 한 편으로 나를 성장시키는 딸이 참으로 고맙네요"라고 심경을 전했다.

김씨는 끝으로 "끝까지 함께 하지 못해 죄송합니다. 저는 취하했지만 당장 이기는 게 이기는 것은 아닐 겁니다. 여러분들은 이미 승리하셨습니다. 그간의 격려와 지지 진심으로 감사합니다"라며 글을 마쳤다.

앞서 지난 15일 수원지검 성남지청 등에 따르면 김씨는 이 지사에 대해 공직선거법과 정보통신망법위반 등 혐의로 고소장을 제출했으나 지난달 21일 소환조사를 받던 중 고소 취하장을 제출했다.

김씨는 당시 "이 내용의 문제를 더는 문제 삼고 싶지 않다"라는 등의 취지로 이유를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검찰은 김씨가 고소를 철회함에 따라 이 사건을 '공소권 없음'으로 종결했다.
 

김현준
김현준 hjsoon@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이슈팀 김현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69.08상승 33.4918:03 04/13
  • 코스닥 : 1010.37상승 9.7218:03 04/13
  • 원달러 : 1125.90상승 118:03 04/13
  • 두바이유 : 63.28상승 0.3318:03 04/13
  • 금 : 61.10상승 0.1618:03 04/13
  • [머니S포토] 국회 '모빌리티포럼' 2차 세미나
  • [머니S포토] 민주당 차기 원내대표에 윤호중·박완주 격돌
  • [머니S포토] 원희룡 제주지사, 日 원전 오염수 방류 결정 규탄 기자회견
  • [머니S포토] 정무위 소위, 귀엣말 나누는 성일종과 김병욱
  • [머니S포토] 국회 '모빌리티포럼' 2차 세미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