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현 실신, 이홍기 댓글 논란 '걱정 vs 경솔'… 뭐가 문제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설현 실신. 이홍기 반응. /사진=임한별 기자, FNC엔터테인먼트
설현 실신. 이홍기 반응. /사진=임한별 기자, FNC엔터테인먼트

가수 이홍기가 AOA 설현 실신 논란에 SNS로 댓글을 남겼다가 논란에 휩싸였다. 설현은 지난 15일 서울시 성북구 고려대 화정체육관에서 진행된 '포트나이트 코리아 오픈 2018' 행사에 참석했다가 기침과 헛구역질을 하고, 실신하는 모습이 카메라에 포착돼 충격을 안겼다. 

이후 소속사인 FNC엔터테인먼트에서 "화약으로 인한 어지럼증"이라고 해명했다가 거짓 해명 논란이 불거졌고, "감기증상으로 목이 붓고 컨디션이 안 좋은 상태에서 많은 인원이 몰린 실내 무대의 더운 공기로 인해 순간 과호흡이 왔다"며 "곧바로 추가 검사를 받았고, 현재는 컨디션을 많이 회복한 상태"라고 재차 해명했다. 

그렇지만 설현에 대한 걱정은 계속됐고, 설현이 지난 16일 직접 인스타그램에 "안녕하세요 설현입니다. 어제 무대에 올라가기 전까지 괜찮았는데 컨디션이 좋지 않아서 공연 중에 무리가 온 것 같습니다"라고 적었다.

이어 그는 "실내라 춥지는 않았지만, 앞으로는 따뜻하게 잘 입고 다니겠습니다. 걱정해주셔서 감사합니다. 많이 걱정해준 멤버들과 공연 관계자분들과 와주신 모든 분들께도 죄송하다는 말씀드리고 싶습니다"라며 "앞으로 건강한 모습으로 좋은 무대 보여드리도록 하겠습니다"라고 전하며 팬들을 안심시켰다.

설현의 해명으로 '설현 실신' 논란은 일단락되는 듯 했지만, 소속사 선배인 FT아일랜드 보컬 이홍기가 "건강이 최고야. 나처럼 살을 찌워봐"라고 댓글을 달면서 불똥이 이홍기에게 번졌다. 

댓글을 접한 누리꾼 일부는 이홍기의 댓글이 적절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뜬금없이 무슨 살 찌라는 건지? 참 센스없다. 말라 보여서 안쓰럽다고 쓰던가 표현력이 참”(sk****), “살 좀만 쪄도 사람들이 뭐라 하니까 다이어트 하느라 살을 못 찌우는 거지. 저 와중에 저렇게 얘기하면 듣고도 기분이 좋진 않을 듯”(ki****), “여자 연예인이 그게 마음처럼 되나”(mi****)라고 말했다.

반면 이홍기가 후배를 위로했을 뿐이라는 의견도 많다. 온라인에는 “홍기가 힘내라고 장난치듯이 위로해주는 것 같아서 훈훈하다 생각했는데”(an****), “몸매 관리때문에 체력이 바닥인건 사실일거고 잘 먹고 건강 챙기라는 얘기”(el****), “선배로서 할 수 있는 말”(ch****) 등의 반응이 있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68.65하락 0.4311:12 04/14
  • 코스닥 : 1012.88상승 2.5111:12 04/14
  • 원달러 : 1121.10하락 4.811:12 04/14
  • 두바이유 : 63.67상승 0.3911:12 04/14
  • 금 : 61.58상승 0.4811:12 04/14
  • [머니S포토] 윤호중·박완주, 더민초 주최 '원내대표 후보자 초청 토론회' 참석
  • [머니S포토] 주호영 "日 오염수 방출 결정, 주변국 사과·양해 구해도 모자랄 판에 적반하장"
  • [머니S포토] '4월에 때늦은 꽃샘추위'
  • [머니S포토] 국회 '모빌리티포럼' 2차 세미나
  • [머니S포토] 윤호중·박완주, 더민초 주최 '원내대표 후보자 초청 토론회' 참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