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TV' 황민 음주운전 유족 "장지 한번 안 찾아와, 합의 의사無"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황민 음주운전. /사진=섹션TV 방송캡처
황민 음주운전. /사진=섹션TV 방송캡처

'섹션TV' 뮤지컬 제작자 황민이 음주사고로 징역형을 선고 받은 가운데 유족 측이 합의의사가 없다고 전했다. 지난 17일 방송된 MBC '섹션TV 연예통신'에서는 음주 운전 사망사고를 낸 박해미 남편 황민의 재판 소식을 전했다.

재판부는 지난 12일 황민의 선거 공판에서 음주운전 취소 수치가 넘는 혈중알코올 농도, 제한속도 2배가 넘는 난폭 운전, 유가족으로부터 용서를 받지 못한 점. 과거 음주운전 및 무면허 운전 경력이 있음 등을 토대로 황민에게 징역 4년 6개월 실형을 선고했다.

오수진 변호사는 "최근 음주운전 사상 사고에 대해서도 실형이 선고 되고는 있지만, 이번 사건의 경우 4년 6월이 선고된 것은 엄중한 책임을 물은 것으로 볼 수 있다"며 "피해자 유족분들에게 진지하게 반성하고 사과해서 용서를 받고 합의한다면 형이 더 감형될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앞서 황민은 "제가 지은 죄와 벌을 받겠다"며 "죄송하다"고 사과했던 바. 황민 변호사는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금액만 맞으면 합의될 것 같다"며 기일 연기를 요청했으나, 재판부 측은 "유족이 합의할 의사가 없어 선고를 미루는 건 의미가 없는 것 같다"며 지난 12일 결심 공판을 진행했다.

유족 측 법률 대리인 박민성은 "황민 씨 측에서 사고가 나서 구속되기까지 상당한 시간이 있었다고 알고 있는데, 그 기간 동안에 유가족을 찾아오거나 후배들을 통해서 연락하거나 장지에도 한번도 찾아오지 않은 걸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유가족 입장에서는 감정이 많이 안 좋은 상황이다"며 "현재 입장에서는 합의할 의사가 없는 걸로 알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황민은 지난 8월 27일 밤 11시15분쯤 만취 상태로 경기도 구리 강변북로 남양주 방향 토평 나들목 인근에서 스포츠카를 몰고 가다 갓길에 정차 중이던 25톤 화물차를 들이받았다.

이 사고로 조수석과 조수석 뒷좌석에 타고 있던 뮤지컬 단원 인턴 A씨(20·여)와 뮤지컬 배우 B씨(33) 등 2명이 숨졌다. 사고 당시 황씨의 혈중알코올 농도는 0.104%로, 면허 취소에 해당하는 수치였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8.05상승 25.618:01 05/27
  • 코스닥 : 873.97상승 2.5418:01 05/27
  • 원달러 : 1256.20하락 10.818:01 05/27
  • 두바이유 : 108.93하락 0.2618:01 05/27
  • 금 : 1847.60상승 1.318:01 05/27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첫날, 투표소 찾은 '이재명'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참여한 안철수 성남 분당갑 후보자
  • [머니S포토] 송영길·오세훈, 사전투표 참여…'서울 표심은?'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