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생생경제로 지역경제 바닥부터 살린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용 경기도 대변인. / 사진제공=경기도
김용 경기도 대변인. / 사진제공=경기도
내년 국내 소비경제는 더 위축될 것으로 보인다. 한국개발연구원(KDI)은 2019년 국내 성장률을 2018년 2.9%(예측)보다 0.2% 하락한 2.7%로 전망하고 있다.

위기는 곧 기회. 인구 1340만명인 경기도는 '생생경제'로 지역경제 바닥부터 살리겠다는 청사진을 내놨다.

김용 경기도 대변인 18일 'YTN 라디오 생생경제' 생방송 출연해 2019년 예산액 24조3731억원의 효율적 집행 방안과 민선7기 일자리 창출정책, 소상공인 자영업자 지원대책, 경기도형 지역화폐 등을 담은 '2019년 경기도 경제정책 추진' 계획을 밝힌다.

도는 도가 제출한 2019년도 골목경제 활성화 예산안 823억9100만원이 원안 의결됨에 따라 지역화폐 발행사업 추진을 위한 예산 151억4600만원을 편성해 지역경제, 바닥경제를 살리겠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도는 내년에만 4962억원 상당의 지역화폐를 발행한다. 민선 7기 4년 동안 경기도는 총 1조6000억원 가량을 발행할 예정이다. 또 연간 1500억원 가량이 소요될 것으로 보이는 청년배당 등도 펼칠 계획이다. 

지역화폐의 경우 이재명 지시가 성남시장 재임 시 청년배당을 지역화폐로 지급해 지역 상권 활성화에 효과를 거둔 정책이다. 이 정책을 경기도에 접목한 것으로 경기연구원이 2016년 경기도민 3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인식조사 결과 지역화폐에 대한 활용 의사(70.3%)가 높게 나온 것도 사업 추진에 힘을 실었다.

도는 이번 예산투자로 특히 창업단계부터 소상공인 시장진입을 합리화한다. 실질소득 증대와 비용절감을 지원함은 물론 폐업률을 확실하게 줄이는 데 힘쓰겠다는 계획이다.

내년도 예산내역을 살펴보면, 먼저 소상공인 시장진입 합리화를 위해 창업지원 분야에 경기상권영향분석시스템 운영, 소상공인 유망사업 성공사관학교 운영 등 4개 사업에 52억원을 투입한다.

소상공인·자영업자 실질소득과 경영비용 절감을 위해 소상공인 공동체 육성, 경기시장권권 매니저 운영, 위기상권 긴급 경영지원, 경기시장상권진흥원 설립 등 17개 사업에 653억7000만원을 투자할 방침이다.

아울러 예기치 못한 폐업을 안정적으로 할 수 있게 돕고 재기 도모를 유도하는 차원에서 폐업·업종전환 지원 사업에 18억원의 예산을 편성했다.

특히 지역경제 모세혈관이자 서민경제 근간인 전통시장 활성화를 위해 경기도형 상권진흥구역 지정, 공유마켓 육성, 경기도형 혁신시장 육성 등 3개 사업에 25억원을 투자한다.

이외에 영세 소상공인의 안전망 역할을 할 ‘소상공인 노란우산공제’ 가입지원에 20억원, 청년창업의 상징인 ‘푸드트럭’ 활성화를 위해 5억원의 예산을 각각 투자한다.

 

경기=김동우
경기=김동우 bosun1997@mt.co.kr

머니s 경기인천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9.29상승 46.9518:03 05/20
  • 코스닥 : 879.88상승 16.0818:03 05/20
  • 원달러 : 1268.10하락 9.618:03 05/20
  • 두바이유 : 108.07상승 2.5518:03 05/20
  • 금 : 1842.10상승 0.918:03 05/20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등 국회 문체위 출석한 박보균 장관
  • [머니S포토] 송영길 VS 오세훈, 오늘 첫 양자토론
  • [머니S포토] 한덕수 표결 앞두고 열린 민주당 의원총회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