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페이지, 인니 웹툰 1위업체 네오바자르 인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카카오페이지
/사진=카카오페이지
카카오페이지가 인도네시아 콘텐츠기업 네오바자르를 인수했다고 18일 밝혔다.

앞서 카카오페이지는 중국에서 텐센트와 장기 제휴 관계를 맺은 한편 일본의 경우 픽코마를 통해 한국 작품을 유통시켰다. 해외 진출에 시동을 건 네오바자르 인수해 글로벌시장 입지를 굳힐 계획이다. 국내에서 검증된 ‘기다리면 무료’를 비롯해 전문성, 운영 노하우를 도입하고 한국콘텐츠 수익화에 주력한다.

2015년 설립된 네오바자르는 인도네시아 대표 웹툰서비스 기업으로 웹코믹스 플랫폼을 운영 중이다. 현재 웹코믹스는 누적 앱 다운로드 170만건을 돌파하며 인도네시아 유료웹툰시장 1위를 유지하고 있다. <이 세계의 황비>, <그녀가 공작저로 가야 했던 사정> 등 국내 웹툰을 서비스 중이며 수익의 90%가 한국콘텐츠에서 나오는 것으로 알려졌다.

카카오페이지는 이번 인수로 인도네시아를 포함한 글로벌시장을 적극 공략할 계획이다. 특히 인도네시아는 2억7000만명에 달하는 세계 4위 규모의 인구 가운데 스마트폰을 사용하는 젊은 소비층이 1억명 이상인 시장이다. 카카오페이지는 인도네시아가 향후 대만, 말레이시아를 포함한 동남아 진출의 교두보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했다.

이진수 카카오페이지 대표는 “이번 인수는 해외시장에서 한국콘텐츠 생태계를 만들기 위한 카카오페이지가 글로벌비즈니스로 나아가는 첫 행보”라며 “네오바자르 인수를 시작으로 한국웹툰의 세계화를 리딩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2013년 서비스를 시작한 카카오페이지는 올해 거래액 2000억원을 돌파하며 지속적인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채성오
채성오 cso86@mt.co.kr  |  facebook

머니S 채성오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12.45하락 4.7715:30 05/26
  • 코스닥 : 871.43하락 1.2615:30 05/26
  • 원달러 : 1267.00상승 2.415:30 05/26
  • 두바이유 : 109.19상승 1.2515:30 05/26
  • 금 : 1846.30하락 19.115:30 05/26
  • [머니S포토] 박병석 국회의장, 퇴임 기자간담회
  • [머니S포토] 권성동 원내대표 "계양이 호구냐 유행…다윗 윤형선 승리할 것"
  • [머니S포토] 사전투표 하루 앞 민주당 윤호중 지원유세 집중
  • [머니S포토] 지지읍소 정의당 "약속 못 지켜 책임감…지선 성적표 중요해"
  • [머니S포토] 박병석 국회의장, 퇴임 기자간담회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