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맥스소프트, “4000억 프로젝트에 국산SW 원천 배제됐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티맥스소프트
/사진=티맥스소프트

KB국민은행의 차세대 시스템 구축 프로젝트에 국산 소프트웨어(SW)가 원천 배제 됐다는 주장이 나왔다.

18일 오전 티맥스소프트웨어는 한국프레스센터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KB국민은행의 차세대 시스템 사업에서 국산 SW가 원천 배제됐다”며 “4차 산업혁명시대에 성장을 도모해야 할 국산 SW가 역차별 받고 있다”고 주장했다.

티맥스스포트웨어가 문제 삼은 프로젝트는 KB국민은행의 차세대 시스템 구축 사업인 ‘더케이프로젝트’다. 이 프로젝트는 사업규모만 3000~4000억원에 달하는 사업으로 수십년간 사용하던 탈 IBM 선언을 시작한다는 의미에서 IT업계의 관심이 쏠렸다.

이 사업의 우선협상대상자는 지난 10월 선정된 SK C&C다. SK C&C는 국민은행 측에 제품의 기술과 가격 등을 종합 검토해 미들웨어에 티맥스소프트웨어의 ‘제우스’, DBMS 솔루션에 티맥스데이터 ‘티베로’와 한국IBM의 DB2를 제안했다. 2안은 미들웨어에 한국오라클 웹로직과 DBMS에 오라클DBMS였다.

티맥스소프트 측은 “KB국민은행은 이 과정에서 SK C&C의 제안과 달리 한국IBM과 오라클 등 외산 SW제품만 검토 중이다”고 주장했다.

김동철 티맥스소프트 대표는 “티맥스는 KB국민은행으로부터 기술이 배제된데 따른 공식적인 해명을 듣지 못했다”며 “불공정한 기술 검증을 토대로 특정 외산 제품만을 대상으로 가격 경쟁이 진행되는 상황이 발생한 것”이라고 말했다.

티맥스소프트 측은 KB국민은행이 유독 외산 SW를 많이 사용한다고 지적했다. 2000년대 초반부터 국내 대부분의 은행들이 외산 SW에서 탈피하고자 오픈환경으로 시스템을 전환하기 시작했지만 유독 KB국민은행만은 IBM 등 외산 제품을 선호한다고 꼬집었다.

김 대표는 “공정한 경쟁환경에서는 국산 SW의 도입 가능성이 높을 수 밖에 없음에도 KB국민은행은 공정한 절차를 모두 무시했다”며 “이번 사안으로 서울지방법원에 가처분신청을 접수했고 공정거래위원회에도 심의를 요청했다”고 밝혔다.
 

박흥순
박흥순 soonn@mt.co.kr

<머니S> 산업1팀 IT담당 박흥순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03.82하락 2.0509:28 05/25
  • 코스닥 : 863.36하락 1.7109:28 05/25
  • 원달러 : 1263.60하락 2.609:28 05/25
  • 두바이유 : 107.94하락 1.5309:28 05/25
  • 금 : 1865.40상승 17.609:28 05/25
  • [머니S포토] 이재명 '계양 테크노밸리 마스터플랜 발표'
  • [머니S포토] 손 맞잡은 이준석·한덕수
  • [머니S포토] 송영길 서울시장 후보 "유엔을 서울로"
  • [머니S포토] '신기업가정신' 선포식 개최
  • [머니S포토] 이재명 '계양 테크노밸리 마스터플랜 발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