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급한 돈 보내줘"… 지인 사칭 '메신저피싱' 주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자료=금융위원회
/자료=금융위원회
온라인 메신저에서 지인을 사칭해 돈을 가로채는 이른바 ‘메신저피싱’ 피해가 급증하고 있다. 금융당국은 신종 보이스피싱에 대한 대응을 강화하고 기존 보이스피싱 예방을 위해 데이터 활용 체계를 구축할 예정이다.

금융위원회는 금융감독원, 방송통신위원회, 경찰청과 한국정보통신진흥협회, 이동통신 3사, 알뜰통신 사업자 36개사와 협력해 이같은 내용을 담은 '메신저피싱 피해예방 문자메시지'를 18일부터 발송한다고 밝혔다. 알뜰통신사업자는 11월분 요금고지서(우편·이메일)를 통해 피해 예방 정보를 안내할 예정이다.

메신저피싱(messenger phishing)은 카카오톡, 네이트온, 페이스북 등 타인의 메신저 아이디를 도용해 로그인 한 뒤 등록된 지인에게 메시지를 보내 금전을 탈취하는 신종 범죄수법이다.

올해 1월부터 10월까지 온라인 메신저에서 지인을 사칭해 금전을 편취하는 메신저피싱 피해 금액은 144억1000만원(6764건)으로 전년 동기(38억6000만원) 대비 273.5%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메신저피싱은 지인의 이름과 프로필 사진을 도용해 접근한 뒤 휴대폰 고장 등을 이유로 통화를 회피하고, 긴급한 사유를 대며 300만원 이하의 소액을 타인 계좌로 송금하도록 요구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자녀와 조카 등을 사칭해 거절하기 힘든 부탁을 하는 등 50~60대를 겨냥한 범죄가 많이 발생하고 있다.

메신저피싱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선 가족, 친지 등 지인이 메신저로 금전을 요구하는 경우 반드시 전화로 본인 및 사실여부를 확인해야 한다. 본인 확인을 피하는 경우에는 직접 신분을 확인할 때까지 돈을 보내면 안 된다. 메신저피싱 사기범이 알려준 계좌로 돈을 송금한 경우 112, 해당 금융회사로 지급 정지를 신청해서 인출을 막아야 한다.

금융당국 관계자는 “메신저피싱은 일상에서 누구나 당할 수 있다는 점을 명심하고 돈을 보내라고 하면 확인하는 습관을 들여야 한다”며 “연말연시 메신저피싱을 포함한 전기통신금융사기(보이스피싱)가 더 기승을 부려 피해가 증가해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 0%
  • 0%
  • 코스피 : 2592.34하락 33.6418:01 05/19
  • 코스닥 : 863.80하락 7.7718:01 05/19
  • 원달러 : 1277.70상승 11.118:01 05/19
  • 두바이유 : 109.79하락 1.0918:01 05/19
  • 금 : 1815.90하락 2.318:01 05/19
  • [머니S포토] 6.1 지방 선거운동 돌입, 준비된 서울 일꾼은 누구
  • [머니S포토] 김동연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 출정식
  • [머니S포토] 한국지엠 노동조합 과거 활동 사진보는 '이재명'
  • [머니S포토] 6.1 지선 운동 당일, 귀엣말 나누는 국힘 이준석과 권성동
  • [머니S포토] 6.1 지방 선거운동 돌입, 준비된 서울 일꾼은 누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