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국장 입장 후 탑승 취소 시 최대 32만원 위약금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제공=대한항공
/사진제공=대한항공
앞으로 출국장 입장 후 탑승을 취소할 경우 최대 32만원의 위약금을 물게 된다. 최근 인기 아이돌의 탑승 스케줄을 미리 파악하고 함께 동승해 시간을 보낸 뒤 이륙 직전 탑승 취소를 요청해 안전상의 문제를 일으켰던 만큼 이번 조치가 새로운 대안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대한항공은 2019년 1월1일부로 국제선 전편의 출국장 입장 이후 탑승 취소 승객에 대해 기존 예약부도위약금에 20만원을 추가로 부과한다고 18일 밝혔다.

현재 대한항공은 항공기 출발 이전까지 예약취소 없이 탑승하지 않거나 탑승 수속 후 탑승하지 않는 승객에 대해 미주·유럽·중동·대양주·아프리카 등 장거리 노선 12만원, 동남아·서남아·타슈켄트 등 중거리 노선 7만원, 일본·중국·홍콩·대만·몽골 등 단거리 노선 5만원의 예약부도위약금을 적용 중이다.

앞으로는 출국장 입장 후 탑승 취소를 할 경우 이 금액에 각 20만원이 추가로 부과된다. 이번 결정은 최근 낮은 수수료 및 수수료 면제 제도 등을 악용해 허위 출국 수속과 항공기 탑승까지 한 후 항공권을 취소하는 사례가 지속 발생하고 있기 때문. 이 같은 사례는 올해 대한항공의 인천공항 출발편 기준 연간 약 35편에 달하며 전체 항공사 기준으로는 수백편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일부 승객이 탑승했다가 자발적으로 하기하는 경우 보안상의 이유로 해당편 승객이 모두 내려 보안점검을 다시 받아야 한다. 이로 인해 항공편 지연이 발생하는 등 그 피해는 고스란히 실제 승객에게 돌아가는 상황이다.

또한 탑승 취소 승객이 하기하는 전 과정에 항공사 및 법무부, 공항공사 보안인력의 추가 투입과 비용 낭비는 물론 항공 보안 문제를 발생시켜 허위 출국 수속 방지의 필요성이 대두됐다.

대한항공은 이번 예약부도위약금제도의 보완 시행을 통해 건전한 탑승 문화를 정착하고 무분별한 예약부도로 탑승 기회를 놓쳤던 고객들의 항공편 이용 기회가 확대될 것으로 기대한다.

 

  • 0%
  • 0%
  • 코스피 : 2620.44상승 23.8618:01 05/17
  • 코스닥 : 865.98상승 9.7318:01 05/17
  • 원달러 : 1275.00하락 9.118:01 05/17
  • 두바이유 : 106.65상승 3.8418:01 05/17
  • 금 : 1813.50상승 6.118:01 05/17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국회 운영위,  윤재순 대통령비서실 총무비서관
  • [머니S포토] 국회 외통위, 의견 나누는 이재정·김석기
  • [머니S포토] 서현진·신연식 '카시오페아 파이팅!'
  • [머니S포토] 이수영, 정규앨범 10집으로 컴백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국회 운영위,  윤재순 대통령비서실 총무비서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