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미 “건설업계 성장 적극 돕겠다”… 신규사업 등 지원 약속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현미 국토부 장관. /사진=뉴시스 배훈식 기자
김현미 국토부 장관. /사진=뉴시스 배훈식 기자
“건설산업 성장을 위해 정부가 적극 나서 돕겠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18일 서울 해외인프라도시개발지원공사(KIND)에서 열린 ‘건설산업 해외진출 확대 간담회’에 참석해 이같이 약속했다.

김 장관은 “최근 건설경기 지표가 둔화된 상황을 무겁게 받아들이고 있다”며 “이를 극복하기 위해 사회간접자본(SOC)를 비롯한 적정 건설투자 물량의 확보, 기술 고도화를 통한 신성장동력 발굴, 생산구조의 혁신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김 장관은 이를 위해 신규 건설사업의 지속 발굴·추진, 안전한 인프라를 위한 유지보수 투자 확대, 생활형 SOC 투자 등을 통해 건설산업이 활력을 회복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다짐했다.

김 장관은 내년부터 해외사업을 지원할 3조원 규모의 펀드 조성 등 약 6조원 규모의 금융지원 패키지를 마련해 우리 기업이 다양한 시장에 진출할 수 있는 기틀을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참석자들은 건설산업의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해서는 적절한 SOC 투자확대, 주택에 과도하게 의존하는 경영 탈피 등이 필요하며 글로벌 시장에서 성장 활로를 찾을 필요가 있다는 점에 김 장관과 인식을 같이 했다.

김 장관은 “국내시장 확대만으로 건설산업이 재도약할 수 없다”며 “국내 주택시장에 과도하게 의존하는 관행을 탈피하고 글로벌 시장에서 활로를 찾는데 정부와 기업이 지혜를 모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중동을 벗어나 유가 변동과 관계없는 안정적인 진출시장을 확보하기 위해 고위급 인프라 포럼과 한-아세안, 한-유라시안 펀드를 조성, 신남방·신북방 진출을 적극 지원할 방침”이라며 “IMF나 글로벌 금융위기 등 국가적 위기 때마다 해외건설이 돌파구가 됐고 위기를 기회로 삼아 국가경제 회복과 일자리 창출에 기여한 만큼 다시 한번 건설이 우리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도록 정부가 적극 나설 것”이라고 약속했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17.22상승 11.3515:32 05/25
  • 코스닥 : 872.69상승 7.6215:32 05/25
  • 원달러 : 1264.60하락 1.615:32 05/25
  • 두바이유 : 107.94하락 1.5315:32 05/25
  • 금 : 1865.40상승 17.615:32 05/25
  • [머니S포토]'오차범위 내 접전' 속 열린 이재명·윤형선 방송토론회
  • [머니S포토] 국정원장 인사청문회, 의견 나누는 '김규현'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첫 차별금지 공청회…국민의힘 전원 불참
  • [머니S포토] 제74회 국회 개원 기념식, 국민의례하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오차범위 내 접전' 속 열린 이재명·윤형선 방송토론회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