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표 '도시재생 뉴딜사업지' 내년 99개 선정… 주민 삶의 질 개선 중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머니S DB
/사진=머니S DB
정부가 문재인 대통령의 대선공약이었던 도시재생 뉴딜사업지 100여개를 선정한다. 단 서울 등 투기과열지구 대신 부동산이 안정된 지역을 추진하기로 했다.

정부는 18일 이런 내용의 2019년도 도시재생 뉴딜사업 선정계획과 국가도시재생 기본방침 개정안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올해 선정된 사업지 99곳 중 72곳은 내년 상반기 본격적인 사업에 착수할 수 있을 전망이다. 도시재생 뉴딜사업은 지난해 68곳, 올해 99곳 등 지금까지 총 167곳이 선정됐다.

정부는 국민의 삶의 질 향상과 지역경제 활성화 등을 위한 재생에 중점을 둘 계획이다.

이를 위해 지역경기가 침체된 지역을 우선선정하고 사업, 창업, 주거 등의 복합시설과 청년 창업지원형 공공임대상가 등을 조성한다는 방침이다.

내년도 첫사업은 1월31일~2월8일 신청·접수를 받아 서면평가, 현장실사, 종합평가, 부동산시장 영향 등을 검증한 뒤 3월 말 도시재생특별위원회 심의를 통해 최종결정한다.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작은 규모의 사업은 빨리 진행하나 국비 지원을 받는 사업 중에 6년이 걸리는 경우도 있다"면서 "2020년 초 가시화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 0%
  • 0%
  • 코스피 : 2592.34하락 33.6418:01 05/19
  • 코스닥 : 863.80하락 7.7718:01 05/19
  • 원달러 : 1277.70상승 11.118:01 05/19
  • 두바이유 : 109.79하락 1.0918:01 05/19
  • 금 : 1841.20상승 25.318:01 05/19
  • [머니S포토] 6.1 지방 선거운동 돌입, 준비된 서울 일꾼은 누구
  • [머니S포토] 김동연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 출정식
  • [머니S포토] 한국지엠 노동조합 과거 활동 사진보는 '이재명'
  • [머니S포토] 6.1 지선 운동 당일, 귀엣말 나누는 국힘 이준석과 권성동
  • [머니S포토] 6.1 지방 선거운동 돌입, 준비된 서울 일꾼은 누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