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강릉 펜션 사고, 문재인정부 '안전한 대한민국' 약속 어디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18일 강원 강릉시의 한 펜션에서 개인체험학습에 참여한 고등학교 남학생 10명이 단체로 숙박하던 중 숨지거나 의식을 잃은 채로 발견됐다. 경찰관계자들이 현장에서 수사하고 있다./사진=뉴스1
18일 강원 강릉시의 한 펜션에서 개인체험학습에 참여한 고등학교 남학생 10명이 단체로 숙박하던 중 숨지거나 의식을 잃은 채로 발견됐다. 경찰관계자들이 현장에서 수사하고 있다./사진=뉴스1

자유한국당은 18일 강원도 강릉 펜션 사고와 관련 “문재인정부는 안전한 대한민국을 만들겠노라고 다짐해왔지만 현실은 전혀 달라진 것이 없다”라며 정부에 사고방지 대책마련에 나설 것을 촉구했다.

윤영석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불의의 사고로 목숨을 잃은 희생자들의 명복을 빌며 사랑하는 가족을 잃은 유가족께 깊은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윤 수석대변인은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사건현장에서 일산화탄소 농도가 높게 측정되었다고 한다"며 "이번 사상자는 사고사일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이어 "문재인정부 들어 안전사고가 끊임없이 이어지고 있다"며 "KT 아현지사 통신구 화재, 고양시 안산시 서울 목동 온수관 파열사고, KTX 강릉선 탈선, 태안화력발전소 비정규직 직원 사망사고 등 국민의 삶과 직결되는 잇따른 안전사고가 연이어 발생하면서 국민안전이 심각하게 위협받고 있다"고 지적했다.

윤 수석대변인은 "문재인 대통령은 국가가 존재하는 가장 큰 이유는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기 위해서라고 강조했고 정부여당은 사고발생 직후 관련 대책과 함께 반드시 안전한 대한민국을 만들겠노라고 수없이 다짐해왔지만 이는 공허한 메아리일 뿐 현실은 전혀 달라진 것이 없다"고 비판했다.

이어 "정부는 사고경위를 철저히 파악하고 희생자에 대한 후속조치 마련에 만전을 기하는 동시에 우리 사회 곳곳에 산재해 있는 안전관리와 사고방지 대책마련에 즉각 나설 것을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심혁주
심혁주 simhj0930@mt.co.kr

금융팀 심혁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8.05상승 25.618:01 05/27
  • 코스닥 : 873.97상승 2.5418:01 05/27
  • 원달러 : 1256.20하락 10.818:01 05/27
  • 두바이유 : 108.93하락 0.2618:01 05/27
  • 금 : 1851.30상승 3.718:01 05/27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첫날, 투표소 찾은 '이재명'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참여한 안철수 성남 분당갑 후보자
  • [머니S포토] 송영길·오세훈, 사전투표 참여…'서울 표심은?'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