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걸 산은 회장 "한국GM 법인분리 찬성, 4045억원 추가 지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사진=산업은행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사진=산업은행
KDB산업은행은 미국 제너럴모터스(GM)가 한국GM에서 연구개발(R&D) 조직을 떼어내 별도법인을 설립하는 데 손을 들어줬다. 산은은 오는 26일 한국GM의 유상증자에 참여하는 방식으로 4045억원을 추가로 지원할 예정이다.

이동걸 산은 회장은 18일 기자들과 만나 "신설 R&D 법인의 연구용역이 활성화되면 향후 생산법인에도 긍정적으로 작용하는 부분이 있다고 판단했다"며 "종합적으로 도움이 된다고 판단해 R&D 법인 신설에 동의했다"고 말했다.

산은과 GM은 이날 '주주 간 분쟁해결 합의서'를 체결했다. 산은이 법인 분리에 찬성하는 대신 GM은 신설 법인을 글로벌 차원에서 준중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과 크로스오버유틸리티차량(CUV)의 연구개발 거점으로 최소 10년간 유지하기로 했다. GM이 '10년 이상의 지속 가능성'과 '추가 R&D 물량 확보'를 위해 노력한다는 문구도 합의서에 담겼다.

이 회장은 "GM의 요청으로 구체적인 수치를 밝힐 수 없지만 부품 공급량이 증가하고 생산유발 효과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그는 "자동차 모델을 개발할 때 부품업체가 옆에 있으면 개발단계부터 협의해 유리한 조건으로 공급할 가능성이 크다"며 "부품업체가 엔지니어를 추가로 고용하는 효과도 있다"고 덧붙였다.

그동안 산은과 협상에 소극적이었던 GM은 지난달 법원의 가처분 결정이 나오면서 태도가 변했다. 서울고법은 "한국GM 주주총회에서 'R&D 법인 분할계획 승인' 결의의 집행을 정지해 달라"며 산은이 낸 가처분 신청을 일부 받아들였다. 산은은 GM에서 법인분리 사업계획서를 제출받아 외부 용역기관에 검토를 맡겼다.

아울러 산은은 한국GM에 경영 정상화를 위해 4045억원을 추가 출자키로 했다. 기존에 한국GM과의 법적 분쟁은 모두 무효화하기로 했고 주총 참가 방해를 이유로 진행했던 한국GM 노조 대상 고발도 취하할 계획이다.

이 회장은 "신설 R&D법인과 생산법인의 양쪽에서 각각 2대 주주의 권리를 유지하고 회사가 정상화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설명했다.
 

이남의
이남의 namy85@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05.87하락 41.5118:01 05/24
  • 코스닥 : 865.07하락 18.5218:01 05/24
  • 원달러 : 1266.20상승 2.118:01 05/24
  • 두바이유 : 109.47상승 1.418:01 05/24
  • 금 : 1865.40상승 17.618:01 05/24
  • [머니S포토] 이재명 '계양 테크노밸리 마스터플랜 발표'
  • [머니S포토] 손 맞잡은 이준석·한덕수
  • [머니S포토] 송영길 서울시장 후보 "유엔을 서울로"
  • [머니S포토] '신기업가정신' 선포식 개최
  • [머니S포토] 이재명 '계양 테크노밸리 마스터플랜 발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