곤지암 문예원 "여전히 단체 대화방 있어, 최근 박지현과 유럽여행 다녀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영화 ‘곤지암’에서 재미교포 출신의 공포 체험 마니아 샬롯 역을 연기한 배우 문예원의 화보와 인터뷰가 공개됐다.
/사진=레인보우 미디어
/사진=레인보우 미디어

세 가지 콘셉트로 진행된 이번 화보에서 문예원은 섹시함과 청순함 등 다채로운 매력을 뽐냈다.

이어진 인터뷰에서 얼마 전 MBC 드라마 ‘붉은 달 푸른 해’에 깜짝 출연한 것에 대해 문예원은 “감사하게도 좋은 기회가 찾아왔어요. 어린 시절 재밌게 본 ‘내 이름은 김삼순’ 속 사랑스러운 삼순이 김선아 선배님을 만날 수 있게 돼서 떨리기도 하고 긴장이 많이 됐죠”라며 배우 김선아를 향한 팬심을 표시했다.

그리고 공식 데뷔작으로 '곤지암'을 선택한 것에 대해서는 “생애 처음으로 본 오디션이 바로 ‘곤지암’이었어요. 사실 공포영화를 즐겨 보진 않아서 걱정이 많았지만, 기왕 도전하는 거 잘하고 싶었죠”라며 인물의 성격을 미리 분석하고 캐릭터의 옷 스타일링 하나까지 꼼꼼하게 분석했다고 밝혔다.

그리고 “1차 때 체크 스커트를 입고 화가 모자를 쓰고 갔어요. 극 중 캐릭터가 평소 입고 다닐만한 옷을 고안해서 스타일링했죠. 2차 때는 재미교포의 특성을 살려 입고 나갔는데 그 의상이 합격에 큰 영향을 미쳤다고 해요”라며 합격 노하우를 밝혔다.

또한 여전히 ‘곤지암’을 함께한 배우들과는 친분을 유지하고 있다며 “지금도 단체 대화방이 있는데 기사라도 뜨면 공유하고 서로 칭찬해 줘요. 최근엔 (박)지현이하고 유럽 여행도 함께 갔죠. 밥을 먹으려고 만났다가 급 결정돼 이틀 뒤 바로 떠나게 된 거예요”라고 전했다.

이어 급하게 떠난 여행이지만 ‘곤지암’에도 언급된 적이 있는 체코 세들레츠 납골당에 직접 찾아가 의미 있는 시간을 보냈다고 말했다.
/사진=레인보우 미디어
/사진=레인보우 미디어

한편 문예원은 평소 황진이라는 캐릭터를 좋아한다며 “황진이는 기생이 아닌 시와 노래, 문예 등에 능통한 아티스트라 생각해요”라며 언젠가 꼭 황진이를 연기하고 싶다고 전했다. 그리고 “외국어를 꾸준히 공부해 글로벌 배우로 거듭나고 싶어요”라며 한국 배우를 넘어 동양인 여자로서 할 수 있는 역할을 다해보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92.66상승 78.7323:59 01/19
  • 코스닥 : 957.75상승 13.0823:59 01/19
  • 원달러 : 1102.90하락 123:59 01/19
  • 두바이유 : 54.75하락 0.3523:59 01/19
  • 금 : 54.19하락 1.223:59 01/19
  • [머니S포토] 2021 중소기업인 신년인사회
  • [머니S포토] 안철수 "국민의힘 입당은 불가, 개방형 경선 제안"
  • [머니S포토] 온택트 정책워크숍, 손인사하는 주호영
  • [머니S포토] 보고 또 보고, 공용 편의용품 살피는 우상호 의원
  • [머니S포토] 2021 중소기업인 신년인사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