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고에 강도짓"… 부산서 복권방 털던 영어강사 출신 미국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경찰 로고. /사진=뉴스1
경찰 로고. /사진=뉴스1

한국서 20여년동안 영어강사로 일해온 미국인이 생활고를 이유로 복권방에서 강도행각을 벌이다 경찰에 붙잡혔다.

20일 부산 해운대경찰서에 따르면 경찰은 복권방에 침입해 업주를 위협하고 현금을 빼앗은 혐의(강도)로 미국인 A씨(63)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한다.

A씨는 19일 오후 8시9분쯤 반바지로 만든 복면을 쓰고 부산 해운대구 반송동의 한 복권방에 들어가 업주 B씨(46·여)를 상대로 주먹을 휘두르면서 위협하고 B씨가 밖으로 도망치자 현금 51만4000원 상당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주먹을 마구 휘두르는 A씨를 밀치고 밖으로 뛰쳐나온 업주 B씨는 피의자가 도망치지 못하도록 출입문을 붙잡고 '강도야'라고 외쳤다.

다급한 외침을 들은 행인은 도로 맞은편에 있는 반석파출소로 뛰어가 신고했고 경찰은 테이저건으로 A씨를 제압해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경찰조사 결과 A씨는 1988년 입국해 국내에서 영어학원 강사 등으로 생계를 유지해오다 2011년 이후부터는 일자리를 구하지 못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류은혁
류은혁 ehryu@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류은혁 기자입니다. 이면의 핵심을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69.05하락 53.5118:03 01/28
  • 코스닥 : 961.23하락 24.6918:03 01/28
  • 원달러 : 1119.60상승 15.218:03 01/28
  • 두바이유 : 55.53하락 0.1118:03 01/28
  • 금 : 55.74상승 0.4218:03 01/28
  • [머니S포토] 정부서울청사 찾은 김진욱 공수처장
  • [머니S포토] 박영선 '의료영상정보 솔루션 기업 인피니트헬스케어 방문'
  • [머니S포토] 오세훈 "서울시민에게 스마트워치 보급해 건강 모니터링"
  • [머니S포토] 수제화 거리 둘러보는 나경원
  • [머니S포토] 정부서울청사 찾은 김진욱 공수처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