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대몰카' 오늘(20일) 항소심… 유포범 측 "우울증·분노조절 장애, 고려해달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홍익대 남성 누드모델의 나체를 몰래 찍어 워마드에 유포한 뒤 증거를 인멸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져 1심에서 징역 10개월과 성폭력 치료강의 40시간 이수를 선고 받은 여성 모델 안모씨(25)./사진=뉴스1
홍익대 남성 누드모델의 나체를 몰래 찍어 워마드에 유포한 뒤 증거를 인멸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져 1심에서 징역 10개월과 성폭력 치료강의 40시간 이수를 선고 받은 여성 모델 안모씨(25)./사진=뉴스1

홍익대 회화과 누드크로키 수업에서 남성모델의 나체를 찍어 남성혐오 커뮤니티에 유포한 혐의로 1심에서 징역형을 선고받은 여성모델 안모씨(25)의 항소심 결과가 20일 판가름 난다. 안씨 측은 우울증과 분노조절 장애를 앓고 있다고 주장했다.

서부지법 형사항소1부(부장판사 이내주)는 이날 오전 10시 성폭력범죄특례법상 카메라 등 이용촬영 혐의로 기소된 안씨의 항소심 선고공판을 진행한다.

안씨는 지난 5월 홍익대 회화과 인체누드 크로키 전공수업에 모델로 참여했다가 피해 남성모델 A씨의 나체사진을 몰래 촬영, 남성혐오 커뮤니티 ‘워마드’에 유포하고 증거를 인멸한 혐의로 구속기소돼 1심에서 징역 10개월과 성폭력 치료강의 40시간 이수를 선고받았다.

1심 재판부는 "안씨가 범죄사실을 인정하고 용서를 구하고 있다"면서도 "피해자의 성기와 얼굴이 그대로 보이는 사진을 남성혐오 사이트에 올린 점은 죄책이 무겁고 여러 인터넷 사이트에 유포돼 실질적인 삭제도 불가능하다"고 판시했다.

특히 1심은 당시 안씨의 구속으로 촉발된 '편파수사' 논란을 의식한 듯 "피해자가 남자냐 여자냐에 따라 처벌의 정도가 달라질 수 없다"고 선을 그었다.

항소장을 제출한 안씨 측은 법정에서 "직업이 누드모델이라는 특수성으로 성폭력 사건이 된 측면이 있음을 참작해달라"면서 "워마드에 올라온 글로 위로를 받고 응어리진 감정을 해소하다 보니 공감하는 사람들이 있는 곳에 사진을 게시한 것"이라고 재판부에 선처를 호소했다.

또 "피고인(안씨)이 우울증과 충동·분노조절 장애를 앓고 있고 정신과 약을 복용하던 탓에 화와 분노를 조절하기 어려운 상태에서 범행한 점을 고려해달라"고 요청했다.

반면 검찰은 결심 공판에서 "피해자의 사진을 게시할 경우 어떤 결과를 초래할지 알면서 분노를 표출하려는 수단으로 범행을 저질렀고, 여러 사이트에 유포된 현재로서는 피해 정도를 가늠할 수 없다"며 징역 2년을 구형했다.

한편 안씨는 형사재판과 별도로 피해자 A씨에게 5000만원대 손해배상 청구소송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심혁주
심혁주 simhj0930@mt.co.kr  | twitter facebook

금융팀 심혁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92.66상승 78.7318:03 01/19
  • 코스닥 : 957.75상승 13.0818:03 01/19
  • 원달러 : 1102.90하락 118:03 01/19
  • 두바이유 : 54.75하락 0.3518:03 01/19
  • 금 : 54.19하락 1.218:03 01/19
  • [머니S포토] 2021 중소기업인 신년인사회
  • [머니S포토] 안철수 "국민의힘 입당은 불가, 개방형 경선 제안"
  • [머니S포토] 온택트 정책워크숍, 손인사하는 주호영
  • [머니S포토] 보고 또 보고, 공용 편의용품 살피는 우상호 의원
  • [머니S포토] 2021 중소기업인 신년인사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