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열 "미국 금리인상 예상된 결과… 국내 영향 지켜볼 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사진=임한별 기자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사진=임한별 기자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정책금리를 0.25%포인트 인상하고 내년 인상 횟수를 3회에서 2회로 줄인 미국의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결정에 대해 “예상외의 결과는 아니다”고 20일 말했다.

이 총재는 이날 서울 중구 한은 본관에서 출근하던 중 기자들과 만나 “금융시장은 이번 기준금리 인상 보다 앞으로의 금리인상 방향 메시지에 관심이 많았던 것이 사실”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미국은 19일(현지시간) FOMC에서 정책금리를 연 2.25∼2.50%로 0.25%포인트 올리며 올해 4번째 금리 인상을 단행했다. 이로써 한국과 미국 금리 역전 폭은 0.75%포인트로 다시 벌어졌다.

이 총재는 “저희가 늘 강조했지만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금리 정상화 속도는 국제금융시장에 미치는 영향이 커 늘 통화정책에 고려한다”면서도 “꼭 금리가 얼마 이상 벌어지면 문제가 있는 것은 아니다”는 입장을 반복했다.

국내 금융시장에 미치는 영향을 두고는 “국내 금융시장 동향을 오늘 지켜봐야 할 것”이라며 “미국의 점도표 상 전망치가 하향 조정됐는데 미국 주가는 빠졌다”고 진단했다.

그는 “시장 평가를 보면 미국의 금리 인상 전망 경로는 생각보다 도비시(통화완화 선호)하지 않았다는 평가가 있다”며 “미국 연준이 경제지표를 지켜본다는 것으로, 경제지표의 중요성을 강조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이어 이 총재는 “내년 금리인상 경로가 그대로 갈지 지켜봐야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그는 “미국의 금리 인상 속도가 늦춰진다면 세계 경제에 미치는 부정적인 영향이 줄어들어 각국 통화정책 운용에 약간 여유가 생길 수 있다”며 “내년 8번의 FOMC를 관심 갖고 지켜볼 것”이라고 말했다.

시장에서 내후년 미국 금리가 인하할 수 있다는 관측도 제기된다. 이에 대해 이 총재는 “내년 금리를 2번 올린다고 했는데 상황에 따라 조정될 수 있다는 전망이 있는 듯하다”고 답변했다.
 

이남의
이남의 namy85@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6.87상승 32.3214:01 01/21
  • 코스닥 : 980.92상승 3.2614:01 01/21
  • 원달러 : 1099.70하락 0.614:01 01/21
  • 두바이유 : 56.08상승 0.1814:01 01/21
  • 금 : 56.24상승 1.0514:01 01/21
  • [머니S포토] 2021 국가경제자문회의 제1차 회의
  • [머니S포토] BIG3 추진회의 입장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택배노동자 과로사대책위와 포옹하는 우원식 의원
  • [머니S포토] 주호영 "방심위원장에 정연주 검토한다면 즉각 철회하라"
  • [머니S포토] 2021 국가경제자문회의 제1차 회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